(영상)“잘할 만하면 끝나”…중소기업,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 횟수 제한'에 불만
중기중앙회 “잘한 기업 추가 지원할 수 있도록 건의할 예정”
입력 : 2021-10-28 18:06:20 수정 : 2021-10-29 08:45:06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중소기업이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과 관련해 지원 횟수 제한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대기업의 지원으로 큰 도움을 받고 있는 기업의 경우, 꾸준한 지원을 받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지난 27일 서울 코엑스에서 ‘2021년 스마트비즈엑스포’가 열리고 있다. 사진/변소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 대기업은 지난 2018년부터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2015년 민간 대기업에서부터 시작된 이 사업은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제조 현장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각 기업별 규모와 수준에 따른 맞춤형 스마트공장 도입을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대기업 중에선 현재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자동차 등이 참여 중이다.
 
각 대기업별로 세부적인 사항이 다르지만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경우 지원 유형이 기초, 중간(고도화) 등 3가지로 나뉘어져 기본 3회까지 지원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전자의 경우 동일수준에서의 추가지원은 1회로 제한하고 있다.
 
이처럼 횟수를 제한하고 있는 것은 기업 편중 지원 문제 등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중기부 관계자는 “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은 주관 기관별로 자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한 기업에만 지원이 몰리지 않도록 지원 횟수를 제한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전자의 경우 최대 4회까지 지원이 가능한 것인데 이렇게 횟수를 제한하면 많은 기업이 지원받을 기회를 얻을 수 있어 편중 지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하지만 만약 한 기업에만 집중적으로 지원한다면 문제가 생길 것이다. 장단점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중소기업에서는 지원 제한이 다소 아쉽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 중소기업 부사장은 “비행기가 날 만하니 지원이 끊겨서 다시 추락할 판”이라며 “우리 기업의 경우 단 한 번의 지원 기회가 남아서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모든 기업에게 제한 없이 지원해 달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지원성과 등을 평가해서 잘 하고 있는 기업에게는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중소기업을 더욱 발전시킬 수 있다”며 “다른 중소기업들도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어 중기중앙회 쪽에 의견을 전달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중기중앙회 측은 현장의 의견을 최대한 전달하겠다는 입장이다. 중기중앙회 스마트산업부 관계자는 “잘한 기업은 좀 더 잘할 수 있게 계속해서 지원해 성공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원 횟수 제한 등은 좀 더 유연하게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중기부에 건의하려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변소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