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BIXPO 2021' 개최…탄소중립 미래기술 '한눈에'
11월10~12일 온·오프라인 개최
한전, 2050 탄소중립 비전 최초 선언
입력 : 2021-10-28 09:53:22 수정 : 2021-10-28 09:53:22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한국전력은 에너지 분야 미래기술을 선보이는 '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 2021(BIXPO 2021)'을 11월10~12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7회차를 맞이한 BIXPO 2021은 전세계 주요 관심 사항인 '탄소중립'을 주제로 한다.
 
우선 기조강연은 탄소중립을 주제로 반기문 전 UN사무총장과 안젤라 윌킨슨 세계에너지협의회(WEC) 사무총장이 발표한다. 특히 정승일 한전 사장이 이 자리에서 회사의 2050 탄소중립 비전을 최초 선언할 예정이다.
 
또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한전의 기후위기 대응 주요 기술 및 정책을 스마트테이블, 미래비전 영상 등 실감 콘텐츠로 구성해 전시한다.
 
BIXPO의 대표 컨퍼런스인 'Energy Leaders Summit(ELS)'에서는 WEC,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 국제에너지기구(IEA) 등 에너지 분야 국제기구의 전문가들이 2050 탄소중립 글로벌 동향과 각국의 실천방안 등을 전달한다.
 
아울러 유리창호형 건물일체형태양광발전시스템(BIPV), 폐선박 활용 발전설비, 배터리 열화 셀 진단장치 등 탄소중립 아이디어를 실현한 기업·대학생·일반인 등의 발명품 100여점이 전시되는 국제발명특허대전도 개최된다. 이와 함께 수소연료전지 무인 플랫폼인 '디펜스 드론'도 선보인다.
 
특히 에너지밸리의 입주기업이 대거 참여하는 '에너지밸리 일자리 박람회'를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주최해 현장 면접, 채용 상담 등 에너지분야 고용 창출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BIXPO 개최를 통해 산업계가 에너지 최신 기술을 공유하고, 국내외 유수기업 간 교류·협업이 확대되는 기회의 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전력은 에너지 분야 미래기술을 선보이는 '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 2021(BIXPO 2021)'을 11월10~12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BIXPO 2021 포스터. 사진/한국전력
 
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