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5·EV6, '2022 독일 올해의 차' 부문별 1위
아이오닉 5, 뉴 에너지 부문 선정…디자인·충전기술 호평
EV6, 프리미엄 부문 1위…다이내믹 성능·주행거리 두각
입력 : 2021-10-27 18:00:00 수정 : 2021-10-27 18:00:00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현대차그룹은 현대차(005380) 아이오닉 5와 기아(000270) EV6가 '2022 독일 올해의 차(GCOTY)'의 뉴 에너지 부문과 프리미엄 부문에서 각각 올해의 차로 선정되며 '독일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올랐다고 27일 밝혔다.
 
아이오닉 5는 미래적인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 혁신적인 충전기술이 좋은 평가를 받아 BMW의 iX, 메르세데스-벤츠 EQS 등을 제치고 뉴 에너지 부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현대차 아이오닉 5. 사진/현대차
 
EV6는 우수한 주행거리와 다이내믹한 성능을 앞세워 폴크스바겐 ID.4, 아우디 Q4 e-트론,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등을 물리치고 프리미엄 부문 올해의 차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친환경 카테고리인 뉴 에너지 부문에서 아이오닉 5와 EV6가 나란히 1, 2위에 올랐다. 이는 유럽 전기차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독일에서 현대차그룹의 혁신적인 친환경 기술력과 상품성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2018년부터 개최된 독일 올해의 차는 20명의 자동차 전문 심사위원단이 올해 출시된 신차들을 대상으로 △실용성 △주행성능 △혁신성 △시장 적합도 등을 평가한 후 부문별 순위를 선정한다. 올해는 총 45대의 신차가 평가에 참가했다.
 
이번 독일 올해의 차 수상은 △콤팩트(구매가 최대 2만5000 유로 미만) △프리미엄(구매가 최대 5만유로 미만) △럭셔리(구매가 5만 유로 이상) △뉴 에너지(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퍼포먼스(고성능 차량) 등 5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부문별 수상 모델은 심사를 거쳐 2022 독일 올해의 차로 최종 선정된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