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_국감)김오수 “성남시 고문 활동, ‘대장동 의혹’과 관련 없어”(종합)
“거주자로서 봉사 차원… ‘대장동 의혹’ 연루 억울”
야 "성남시청 뒷북 압수수색, 수사의지 있냐" 공세
여 “윤석열이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역공 난타전
입력 : 2021-10-18 13:14:20 수정 : 2021-10-18 19:38:24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이 과거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활동한 것과 관련 “‘대장동 의혹’과 관련이 없다”고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작년 성남시 공사 소송 수임료 1300여만원을 받은 것이 대장동 사건과 관련이 있느냐”고 묻자 이 같이 답했다. 지난 6월 취임한 김 총장은 이날 첫 국정감사를 받았다.
 
그는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일한 이유에 대해 “성남시에 10년 이상 거주하면서 지역을 위해 봉사해달라는 차원에서 하게 된 것”이라며 “고문료 월 30만원도 받지 않으려 했는데 성남시에서 회계 처리할 방법이 없다고 해서 받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도 “성남시청 압수수색이 너무 늦었고,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수사도 전혀 속도가 나지 않는 등 검찰의 수사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며 “이 사건은 검찰의 명운이 걸려 있는데, 성남시 고문변호사 출신 총장이 이 자리(검찰)에 있으니 성남시에 대한 적극 수사를 하지 않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 총장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같은 광주 대동고 출신인 점을 들어 “대동고 인맥이 작용한 것이냐”고도 몰아세웠다.
 
김 총장은 “그런 사실이 없다. 많이 억울하다”고 답변했다. 그는 “저희 수사팀은 지난달부터 연휴에 쉬지도 못하고 밤낮 없이, 성역 없이 열심히 수사하고 있다”면서 “이 사건과 (성남시 고문변호사 활동은) 일체 관련이 없다”고 거듭 밝혔다.
 
같은 당 권성동 의원도 검찰의 성남시청 압수수색이 늦어진 점을 꼬집었다. 권 의원은 “(대장동 의혹 사건은) 전부 성남시에서 일어난 일인데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했던 이유가 무엇이냐”며 “가장 중요한 곳(성남시청)을 맨 처음 압수수색했어야지, 증거 인멸 후에 (압수수색)하면 무슨 소용이냐”고 질타했다.
 
이에 김 총장은 “수사팀에서 중요도와 수사 진행 상황을 고려해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대장동에 이어 백현동 ‘옹벽아파트 의혹'과 정자동 한국가스공사 이전 부지를 주거단지로 개발한 의혹 등에 대한 부실수사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김 총장이 “수사 범위에 포함됐는데, 경기남부청에서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하자 권 의원은 “경기남부청도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제보에 의하면 경기남부청의 수사팀 수사 의지는 확고한데, 윗선에서 막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여당 의원들은 2011년 대검의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와 ‘대장동 의혹’의 연관성을 지목했다. 당시 이 사건 수사 주임 검사는 대검 중수2과장이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었다.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부산저축은행 부실 대출 사건 당시 대검 중수부장 최재경이 담당 검사였고, 윤 전 총장이 대검 중수과장을 맡았다”면서 “최재경은 ‘50억 클럽’ 의혹에 연루된 자고, 이 사건 조모씨(부산저축은행 박모 회장의 처조카) 변호인이었던 박영수 전 특검도 ‘50억 클럽’으로 거론된다”고 꼬집었다.
 
이에 김 총장은 “제기된 문제들을 수사범위에 포함하도록 지시했다”며 “수사팀에서 광범위하게 검토하고 다시 수사할 것이 있으면 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