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내일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출범…국민과 청사진 제시"
분야별 일상회복 방안 논의…중대본, 구체적 행동계획 마련
입력 : 2021-10-12 09:16:41 수정 : 2021-10-12 09:16:4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을 공식 출범하고, 일상으로의 회복을 준비한다. 정부는 위원회를 통해 사회 각 분야의 목소리를 수렴해 구체적 계획을 도출한다는 목표다. 아울러 정부는 내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도 함께 결정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내일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가 공식 출범한다. 각계 대표와 전문가들이 참여해 경제민생, 사회·문화, 방역의료 등 각 분야별로 머리를 맞대고 일상회복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부겸 총리 “단계적 일상회복은 국민 모두가 함께 하는 여정이 될 것”이라며 “지원위원회는, 각계각층의 의견들을 녹여내, 일상회복의 청사진을 만드는 중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를 토대로, 중대본은 구체적인 액션플랜을 만들어 하나 하나 시행하겠다”며 “각 부처는 물론 국책연구기관에서도, 해외 여러 나라의 경험들을 분석하고,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전환을 위해 창의적인 대안을 적극 제시하는 등 지원위원회 논의를 적극 뒷받침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이번 연휴만 해도, 하루 평균 고속도로 통행량이 지난 개천절과 추석 연휴의 통행량을 넘어섰고, 설악산과 제주도 등 주요 관광지는 가을철 나들이객으로 크게 붐볐다고 한다”며 “그 여파는 이번 주에 본격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 여행을 다녀오신 국민들께서는 일상 복귀 전에, 가급적 진단검사를 받아주실 것을 권고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살얼음판과 같은 상황 속에서, 이번 주에는 내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해야 한다”며 “이번 거리두기 적용 기간은, 단계적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시간이자, 일상과 방역의 조화가 가능할 것인지 가늠해 보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0월 방역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된다면, 국민들께서 염원하시는 일상회복이 좀 더 앞당겨질 수 있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분들의 고통도 조금 더 덜어드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부겸 총리는 “남아있는 가을 단풍철까지, 고속도로 휴게소·터미널 등지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는 계속 유지해야 한다”며 “많은 탐방객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설악산·내장산 등 명산과 국립공원 입구에 설치한 임시선별검사소도 내일부터 본격 가동된다”고 전했다.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서는, 예방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 10여일 간은 ‘전 국민 70% 접종완료’ 목표 달성을 위해 예방접종의 속도를 최대한 끌어올려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근 국내 체류 외국인의 확진자 비중이 부쩍 높아졌지만, 예방접종률은 상대적으로 저조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미등록자를 포함한 체류 외국인들이, 우리 방역안전망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외국인들께서는 방역당국이 안내하는 선제적 진단검사나 백신접종에 적극 참여해 주실 것을 거듭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는 13일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가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 총리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