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가락시장발 집단감염 일파만파…총 697명 확진
8월31일 이후 서울 누적 감염자 596명
25일 하루 서울 확진자 928명으로 역대 두번째 수치
10명 중 4명은 20~29세 확진자
입력 : 2021-09-26 12:20:33 수정 : 2021-09-26 12:20:33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시는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가 25일 하루동안 27명이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에서만 누적 확진자가 596명, 전국에서는 697명이 확진됐다.
 
가락시장에서는 지난달 31일 종사자의 지인이 최초 확진된 후 시장 내 동료 상인584명, 가족·지인 102명, 방문자 10명, n차 1명이 감염됐다. 최초 확진자 1명을 제외하고 총 2만5448명이 검사를 받았고 양성 292명, 음성 2만3422명,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인원이 1330명이다.
 
서울시는 시장 내 방역소독 실시, 심층 역학조사를 통한 감염 경로 조사 및 접촉자 파악·분류,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운영, 방역수칙 합동점검, 가락시장 도매권역 추석휴장, 선제검사 행정명령(2차) 등을 시행했다.
 
이날 서울시 총 확진자는 928명으로 전일 1222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을 낳았다. 일주일 전인 17일 742명보다 186명이 많다.
 
주요 집단감염은 송파 가락시장 이외 중구 소재 시장 관련 15명(총 257명), 용산구 소재 병원 관련 5명(총 52명), 강북구 소재 어르신 돌봄시설 관련 3명(총 14명) 등이다. 또 기타 확진자 접촉으로 415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으로 35명, 감염경로 조사 중인 사례로 409명이 늘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5명이다.
 
서울에서는 추석 연휴 직후인 지난 23일 이후 처음으로 900명대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 비율은 20~29세(228명)가 24.6%로 가장 높았다. 이어 30세~39세(159명)가 17.1%, 40~49세(134명)가 14.4%, 60세~69세(91명)가 9.8%, 10세~19세(83명)가 9.0%, 70세 이상(56명)이 6.0%, 9세 이하(52명)가 5.6% 순으로 확진자가 많았다.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