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대우조선 인수戰 누구와 손잡나..'
대우조선 인수 컨소시엄 구성 여부 관심 집중
입력 : 2008-05-19 17:14:00 수정 : 2011-06-15 18:56:52
포스코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 구성 고려 움직임과 관련해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컨소시엄 구성 여부는 물론 컨소시엄 참여 기업의 면면에 따라서는 대우조선해양 인수전의 향방이 달라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두산, 삼성중공업.. 어느 곳과 손잡을까
 
포스코는 17일 윤석만 사장이 같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대상이 있다면 함께 하겠다"는 입장과 함께 같이 참여하겠다는 의향을 타진한 기업들이 있다고 밝힌 상태다.
 
이구택 회장도 같은 날 검토하지 않는 것이 이상하지 않은가라는 발언을 해 포스코의 대우조선해양 컨소시엄 구성에 무게가 실렸다.
 
포스코는 안정적 조선용 후판 공급처를 확보할 수 있고, 신수종 사업으로 관심을 갖고 있던 해양플랜트 사업으로 진출할 수 있어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적극적일 수 밖에 없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삼성중공업과 두산을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하고 있다.
 
조인갑 굿모닝신한증권 팀장은 포스코와 컨소시엄을 이루기 위해서는 자금적인 측면에서는 삼성중공업이, 시너지 부문에서는 두산과 함께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과 함께 거제도에 조선소를 보유하고 있어 직원들간의 정서가 비슷한 점, 같은 조선업체인 점이 향후 시너지 효과를 노릴 수 있을 요인으로 꼽힌다.
 
두산의 경우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중공업이 육상에서, 대우조선해양이 해상에서의 플랜트 사업을 진행할 수 있어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직 포스코와 현대중공업, 두산 모두 아직 입장을 밝힐 만큼 진행된 사항이 없다. 컨소시엄 구성을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 며 신중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한편, 현재 대우조선해양의 인수전 참여의사를 밝힌 기업은 포스코를 비롯해 두산, GS, 한화 등이다.
 
이 이외에도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이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해 철강업계 컨소시엄 구성을 제안한 상태고, 김성만 현대상선 사장도 인수 컨소시엄 의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등 국내 대형 조선업체들이 시너지 효과를 노린 잠재적 인수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현대중공업도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지만 최근 CJ투자증권 인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유력한 인수후보로 떠올라 연달아 대형 인수전에 뛰어들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뉴스토마토 강명주 기자 (j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