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석탄 효과'…대기업, 대기오염물질 1년새 30% 줄였다
CEO스코어, 500대 기업 조사…5년간 감축량은 56%
입력 : 2021-07-28 09:20:45 수정 : 2021-07-28 09:20:45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국내 대기업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양이 최근 5년 새 절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탈석탄 정책이 본격화한 2019년과 지난해 사이 감축량이 가장 컸다.
 
2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500대 기업 중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굴뚝 자동측정기기를 부착하는 77곳을 대상으로 대기오염물질 연간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2015년 31만6013톤에서 지난해 13만9112톤으로 5년 새 56% 감소했다고 밝혔다. 연도별 배출량은 2017년 26만5931톤, 2018년 24만4112톤, 2019년 19만6537톤이고 감축량은 지난해가 5만7423톤으로 가장 많았다.
 
석탄을 연료로 사용하는 화력발전소를 점진적으로 줄이는 탈석탄 정책과 대기업을 중심으로 불고 있는 ESG 경영 흐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5대 발전공기업은 나란히 감축량 1~5위를 차지했다. 1위는 한국남동발전으로 2015년 4만9738톤에서 지난해 1만5369톤으로 70%가량(3만4369톤) 줄였다. 이어 한국서부발전(3만3111톤), 한국중부발전(2만9884톤), 한국동서발전(2만1746톤), 한국남부발전(1만4681톤) 순으로 감축량이 많았다.
 
발전공기업을 제외하면 현대제철(004020)이 1만2150톤으로 감축 규모가 가장컸다. GS칼텍스(7451톤)와 쌍용C&E(6891톤), SK에너지(3994톤), 에쓰오일(2093톤)도 감축량 톱10에 포함됐다.
 
탈석탄 정책과 ESG 경영 흐름이 본격화한 2019년 이후 감축량만 보면 현대제철과 쌍용C&E가 각각 2위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제철은 1년새 1만189톤, 쌍용C&E는 4409톤을 줄였다.
 
이와 반대로 5년 새 배출량이 늘면서 정부의 탈석탄 정책과 ESG 경영 흐름에 역행하는 모습을 보인 기업은 15곳이다.
 
영풍이 2015년 53톤에서 지난해 146톤으로 3배 가까이 늘었고 한국바스프(71톤)와 한국토지주택공사(34톤), 동서석유화학(33톤), 대상(32톤)도 증가량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환경부는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먼지 △불화수소 △암모니아 △일산화탄소 △염화수소 등 7종을 대기오염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