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은행주, 일제히 약세…경기회복 지연 우려
입력 : 2021-07-09 10:16:21 수정 : 2021-07-09 10:16:21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되면서 은행주들이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경기재개가 더욱 늦춰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출 건전성이 악화될 것이란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10시5분 현재 은행업종 지수는 3.01% 하락하고 있다. KB금융(105560)하나금융지주(086790)가 각각 3.82%, 3.67% 하락하고 있으며, 우리금융지주(316140)(-3.49%), JB금융지주(175330)(-3.27%), 기업은행(024110)(-3.01%), 제주은행(006220)(-2.98%), BNK금융지주(138930)(-2.22%), DGB금융지주(139130)(-2.20%), 신한지주(055550)(-2.05%) 등 금융지주 주가가 일제히 하락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300명을 넘어서면서 이날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됐다. 
 
은행주들의 하락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거리두기 연장으로 실물경제 회복이 더뎌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빚을 갚지 못하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수도권에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하기로 결정했다”며 “내주 월요일(12일)부터 2주간 시행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