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양반 들기름김 에코패키지 판매 1년…27톤 플라스틱 절감
출시 이후 500만봉 팔려…2023년 연간 약 200톤 절감 목표
입력 : 2021-07-08 08:57:25 수정 : 2021-07-08 08:57:25
양반 들기름김 에코패키지. 사진/동원F&B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플라스틱 용기를 없앤 친환경 조미김 양반 들기름김 에코패키지 판매로 연간 약 27톤의 플라스틱을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원F&B(049770)는 친환경 조미김 ‘양반 들기름김 에코패키지’가 지난해 7월 출시 이후 1년 동안 약 500만봉 이상 판매됐다고 8일 밝혔다. 양반 들기름김 에코패키지는 외부 충격으로부터 내용물을 보호하기 위해 사용되는 플라스틱 용기를 제거하고 포장 부피까지 줄여 비닐과 종이박스 등 포장 쓰레기를 기존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절감한 제품이다.
 
이를 통해 동원F&B는 연간 약 27톤의 플라스틱과 약 110톤의 종이 폐기물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 이는 각각 동원샘물 500mL 페트병 약 193만개, A4용지 약 2200만장에 달하는 양이다.
 
동원F&B에 따르면 양반 들기름김 에코패키지는 국내 조미김 최초로 레이저 컷팅 필름을 도입해 제품을 뜯는 과정에서 조미김이 함께 찢어지는 문제를 해결했다. 레이저 컷팅 필름은 고열의 레이저로 필름 겉면에 작은 구멍들을 내 점선을 만들어 쉽게 찢어지도록 만든 포장재다. 동원그룹의 종합포장재 기업 동원시스템즈와 2년여간의 연구를 통해 개발했다.
 
동원F&B는 최근 양반김의 다른 품목에도 에코패키지를 적용한 양반 명품김 에코패키지를 선보이는 등 친환경 제품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동원F&B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조미김 에코패키지 라인업을 점차적으로 확대해 2023년 연간 약 200톤의 플라스틱 절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동원F&B는 지난 6월 ESG 경영을 선포하고 ESG 위원회와 전담 실무조직을 신설했다. 페트병 몸체와 뚜껑에 라벨을 없앤 무라벨 생수 동원샘물 라벨프리와 무라벨 차음료 에코보리를 올해 선보였으며 지난해부터 친환경 얼린 샘물 보냉재 동원샘물 프레쉬를 운영하고 있다. 연내에는 플라스틱 포장재를 완전히 없앤 노 플라스틱 선물세트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동원F&B 관계자는 “환경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제품 개발 단계부터 생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ESG 경영을 실천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