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제약 창업주 류덕희 회장 퇴임
류기성 대표 단독 체제 돌입
입력 : 2021-06-30 15:04:21 수정 : 2021-06-30 15:04:21
 
류덕희 경동제약 회장. 사진/경동제약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경동제약(011040)은 류덕희 회장이 30일자로 퇴임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경동제약 대표는 류기성 대표이사 부회장이 단독으로 맡게 됐다.
 
경동제약 창업주인 류덕희 회장은 1975년 9월 경동제약 전신인 유일상사를 설립하고, 이듬해 경동제약으로 사명을 바꿔 지금까지 46년간 회사를 이끌었다. 치료제 전문 제조 업체로 출발한 경동제약은 수입에 의존하던 여러 의약품의 합성법과 신제형을 국내 기술로 개발·생산해 수입 대체 효과를 거뒀다.
 
류덕희 회장의 창립 초기부터 현재까지 누적 기부액은 약 361억원에 이른다. 또 류 회장은 △한국제약협동조합 이사장 △중소기업 협동조합중앙회 부회장 △한국제약협회 이사장 등도 역임했다.
 
류기성 대표는 2006년 경동제약에 입사해 경영전략본부 본부장을 거치면서 개발·마케팅·수출입 등의 업무를 관리했다. 2011년 대표이사로 취임해 의약품 개발 및 판매와 성장 전략을 수립하고, 생산본부 및 R&D센터장으로 업무 영역을 넓혔다.
 
경동제약은 퇴임 뒤에도 류덕희 회장이 명예회장으로서 회사 경영 전반에 꾸준히 관심을 두고, 필요에 따라 적극적으로 자문에 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