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용' 노리는 은행들, 자체인증서 개편 잰걸음
하반기 공공분야 추가 인증사업자 심사 대비…기존인증서 연계·신규 개발 등 활발
입력 : 2021-04-04 12:00:00 수정 : 2021-04-04 12:00:00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정부가 올 하반기 전자서명 인증사업자들을 추가로 수용해 공공분야 전반에 민간 인증서 이용환경을 조성하려는 가운데 은행들이 인증사업 선점을 위한 자체 인증서 범용성 확대에 분주하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최근 '전자서명 인증사업' 추진을 위한 내부 작업에 들어갔다. 지난해 12월 자체 전자서명 '쏠(SOL) 인증'을 낸 바 있지만, 이와 연계 가능한 독립된 제3자 서비스용 인증서 발급을 위한 추가 운영 시스템을 도입하는 차원이다. 전자서명인증 구축에 최적화한 보안 인프라도 구축할 방침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도화 작업의 일환으로 개편 작업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짧게 설명했다. 
 
농협은행은 최근 사설 인증서 구축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축했다. 기존 생채인증(FIDO) 기반 통합인증플랫폼 NH원패스가 있지만, 공공기관으로 제휴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별도의 사설 인증서를 개발하기 위해서다.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DID) 접목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도 자체 인증서를 과거 공인인증서 수준의 공공기관 범용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NEXT민간인증서' 개발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앞서 폐지되는 공인인증서를 대비해 지난해 11월 'WON 금융인증서'를 선보인 바 있다. 가상 저장공간인 클라우드에 보관해 사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국민은행은 2019년 7월 사설 인증서인 'KB모바일인증서'를 출시한 뒤 이를 활용하는 계열사를 늘리고 있다. 하나은행은 공인인증서 폐지에 대비해 지난 8월 모바일 앱 '하나원큐'를 개편해 자체적인 사설 인증 서비스를 도입했다.
 
공인인증서가 20년 만에 폐지됨에 따라 은행들이 자체 인증서 확보한 상태지만, 아직까지 소비자의 사용 우위를 점하는 인증서는 없는 상태다. '공인'이라는 인증서가 사라진 상태에서 시장 선점의 관건은 역시나 공공분야 전자서명까지 인증 대상을 확대할 수 있느냐의 여부로 꼽히는 양상이다. 
 
실제 국민은행 KB모바일인증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공공분야 전자서명 확대 도입 시범사업에 선점돼 은행권 중에선 범용성이 가장 확보된 상태로 평가받는다. 은행들이 하반기까지 추가 인증서 개발에 나서는 것도 이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정부는 올 하반기부터 공공분야 관련 전자서명인증 사업자 자격을 추가 수용하겠다며 계획을 밝힌 상태다.
 
신규 인증서 개발 내지 고도화는 부담인 게 사실이다. 실제 은행들이 매년 금융결제원에 공동인증서(옛 공인인증서) 분담금으로 10억원가량을 내고 있다. 반대로 시장을 선점하면 금융결제원이 그러했든 인증서 사용 기관에 일부 비용을 청구할 수 있을 것으로도 내다보고 있다.
 
여기다 금융 플랫폼 경쟁이 확대하면서 빅테크와의 경쟁도 고민된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당행도 빅테크 사설 인증서나 별도 인증서 솔루션을 자체 도입해야 하는지 여부에 대해 내부 의견이 많이 오갔다"면서 "플랫폼 경쟁에 앞서 디지털 전략 강화를 통해 고객을 지켜야 한다는 수비적인 고민이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전했다. 
 
은행들이 하반기 공공분야 전자서명 추가 사업자 모집을 앞두고 관련 인프라 구축에 분주하다. 사진은 한 금융사의 모바일 앱 모습. 사진/뉴시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