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LH 직원 광명·시흥 투기 의혹, 가담자 색출해야"
부동산 정책 불신 여파 차단 총력…"전수조사 통해 단호한 조치"
입력 : 2021-03-03 14:10:25 수정 : 2021-03-03 14:10:25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공무원들의 사전 투기 의혹이 자칫 부동산 정책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사전 차단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3일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LH는 토지분양, 택지개발 등 각종 개발정보를 다루는 공기업이다. 그런 만큼 임직원에게는 더욱 엄격한 도덕성이 요구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LH 직원들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했다면, 법을 위반하고 국민을 배신한 것"이라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집 없는 서민의 절망은 커질 수밖에 없고 정부 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 흔들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사실 관계를 신속히 조사해야 한다. 필요하면 수사를 통해서라도 투기 가담자들을 철저히 색출해 엄단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당 지도부 역시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부동산 정책 최일선 실무집행 기관 직원들의 투기의혹은 정부의 부동산 투기 근절 대책에 찬물을 끼얹는 반사회적 행위"라며 "국토부는 철저히 진상을 조사하고, 만약 사실로 밝혀질 경우 엄정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의혹이 사실이라면 매우 충격적이고 참담한 사건"이라며 "3기 신도시 전수조사를 통해 투기 관여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에 대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