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 전북·광주 은행, ‘탈석탄 금융’ 선언
입력 : 2021-02-25 15:29:43 수정 : 2021-02-25 15:29:43
[뉴스토마토 김유연 기자]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 지난 23일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 동참을 선언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북은행은 '탈석탄 금융 선언'과 함께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관련회사의 프로젝트 파이낸싱과 신규대출 중단할 계획이다. 또한 관련사업의 채권 인수 중단을 시발점으로 환경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책임 있는 금융서비스 제공을 통해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주도 및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금융 관련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JB금융그룹 광주은행은 지난해 말 광주시와 '탈석탄·그린뉴딜 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은행은 협약을 통해 기후 위기 주원인인 석탄 금융 축소와 기후 금융 확산 환경조성을 약속하고,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 파이낸싱에 참여하지 않으며 이를 위한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 또한 인수하지 않기로 했다.
 
JB금융그룹 관계자는 "현재 기후변화 위기 요인 중 하나인 석탄화력발전소는 석탄 특유의 높은 탄소 집약도로 인해 국가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초미세 먼지 배출량 증가의 가장 큰 대기 오염원으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이 지난 23일 기후변화 위기 대응에 동참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는 모습. 사진/금융그룹
김유연 기자 9088y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유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