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코로나19 속 경제버팀목 역할"
중소기업 2020년 수출 1008억달러…전년과 비슷한 수준 유지
입력 : 2021-01-19 09:00:00 수정 : 2021-01-19 09:00:00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코로나19 속에서 중소기업이 하반기 수출 반등을 이끌었다. 특히 K-방역 제품 중 진단키트의 수출이 급증하며 주요 수출품목으로 이름을 올렸다. BTS 인기에 힘입어 미국으로의 음반과 영상물 수출이 늘어난 것도 전체 수출 반등에 한몫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9일 서울청사에서 '2020년 중소기업 수출동향 및 특징' 브리핑을 열고 "중소기업 수출이 우리나라 총수출, 특히 하반기와 4분기 수출반등을 견인했고, 수출호조에 힘입은 3분기 경기반등을 선도하는 등 대내·외 충격에도 우리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해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수출, 하반기 반등하며 회복
 
2020년 중소기업 수출은 1008억달러로 전년대비 0.2% 감소하며 전년수준의 수출규모(1009억달러)를 유지했다. 중견 및 대기업(-6.7%)에 비해 선전하면서  4분기 및 하반기 우리나라 수출반등을 견인했다는 평가다.
 
중소기업 수출증감률(%), 중소기업 분기별 수출액(억달러).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 수출은 2분기 -13.7%를 기록했지만 3분기와 4분기 각각 3.6%, 7.9%를 기록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이 시기 우리나라 총수출 역시 2분기(-20.3%)를 바닥으로 3분기와 4분기 각각 -3.4%, 4.2%로 반등했다. 중소기업이 우리나라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18.6%에서 2020년 19.7%로 증가하면서 최근 3년내 최고수준을 기록했다. 
 
중소기업 수출은 특히 4분기에 뚜렷한 회복세를 보였다. 9월 월수출증감률은 19.1%를 기록했고, 10월에는 -2.5%로 곤두박질쳤지만 11월과 12월 각각 12.1%, 14.0%로 증가했다. 12월에는 올해 최고실적(106억달러)을 기록하면서 4분기 수출을 이끌었다. 일평균 수출액은 8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4분기 일평균 수출 증감률은 10.3%증가했다.
 
진단키트 필두 K방역 신규품목 수출 늘어
 
중기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중소기업 수출이 선전할 수 있었던 동력으로 △중소기업 중심의 케이(K)-방역제품 △홈코노미 관련 비대면 트렌드 유망품목 수출의 약진 △온라인 수출 호조세 등을 꼽았다. K방역 제품과 비대면품목, 온라인수출의 2020년 수출증감률은 각각 589%, 25.0%, 106.3%로 집계됐다.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K방역제품 중에서도 진단키트의 활약이다. 진단키트는 179개국으로 팔려나가면서 전년대비 수출이 2989% 급증했다. 이에 따라 진단키트가 포함된 품목인 기타정밀화학제품(PCR방식) 및 의약품(신속항원방식)이 각각 중소기업 수출 상위품목 7위와 9위에 오르면서 새로운 수출 동력으로 부상했다. 디지털 장비 같은 비대면 트렌드 유망품목(31.0%)도 두자릿수 수출 증가율을 보였다.
 
한류 영향으로 한국 화장품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4분기 화장품 수출은 13억9000만달러를 기록해 전년동기보다 12.6% 증가했다. 미국과 중국 일본 등의 소비시장이 회복하고, 글로벌 K-뷰티 인기로 인해 7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기록한 것이다. BTS 같은 한국가수의 인기에 힘입어 미국으로의 음반과 영상물 수출이 전년동기보다 38.6% 늘어난 9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박 장관은  "우리 경제에서 차지하는 역할과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기업의 애로사항에 적극 대응하고, 새로운 트렌드를 수출 확대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총력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