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2020)①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국산 진단키트 글로벌 조명
전년 대비 10배 이상 수출액 증가…국산 진단기법 국제표준 지정
입력 : 2020-12-30 06:00:00 수정 : 2020-12-30 0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2020년은 온통 '코로나19'로 뒤덮인 한해였다. 1월 국내 첫 확진자 발생 당시만 해도 바이러스가 취약해지는 여름철 잦아들 것으로 전망됐지만,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가 2차, 3차 대확산을 거쳐 하루 1000명 이상의 국내 확진자가 지속되는 중이다. 코로나19는 다수 감염자 및 사망자 발생을 넘어 전 산업계에 악영향을 미쳤다. 산업군을 가리지 않고 생산시설 가동률과 고용지표를 악화시켰고, 특히 자영업자들의 신음은 갈수록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제약·바이오 산업 역시 전반적으로 관련 여파를 피해갈 순 없었지만 진단키트로 대표되는 진단분야의 경쟁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가 하면,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여전히 기술수출 행진을 이어가는 성과를 거두는 등 '위기를 기회로' 삼는 저력을 뽐내기도 했다. 
 
국내 진단사업은 코로나19에 시선이 쏠린 제약·바이오 분야 가운데 특히 폭발적 성장을 이뤘다. 신종 감염병인 탓에 아직 치료제나 백신이 등장하지 않은 만큼, 확진자를 선별해 낼 수 있는 다양한 진단분야 품목이 각광을 받았기 때문이다. 특히 진단시약의 경우 전년 대비 10배 이상의 수출액 증가를 확정한 상태다.  
 
올 들어 국산 진단키트 누적 수출액은 지난달까지 22억7200만달러(약 2조4900억원)를 기록했다. 아직 12월 수출액이 집계되지 않았지만, 이미 지난해 전체 수출액 2억1663만달러(약 2375억원)의 10배를 넘어섰다. 지난해 수출액이 전년 대비 45% 감소했던 것과 크게 상반된 분위기다. 수출 국가 역시 221개 제품이 수출허가를 받아 170여개국가로 진출한 상황이다.
 
진단키트의 폭발적 수출 증가세는 역시 코로나19가 배경으로 작용했다. 지난해 말 중국에서 시작돼 연초 국내 등 일부 국가에만 확산됐던 코로나19는 1분기부터 전 세계적으로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갔다. 이는 상대적으로 초기 확산 국가로 분류돼 발 빠르게 진단키트 개발에 나선 국내에 전화위복으로 작용했다. 
 
1분기 2500만달러(약 274억원)에 그쳤던 국산 코로나19 진단시약 수출은 4월에만 2억2000만달러(약 2410억원)를 수출하며 폭발적으로 증가한 뒤, 10월 4억1200만달러(약 4510억원), 11월 5억4600만달러(약 5980억원)로 월별 최고액 기록을 연달아 갈아치웠다. 참여 기업 역시 벤처기업부터 셀트리온 등 대기업까지 가세하며 상승세에 불을 붙였다.
 
특히, 지난 2일에는 국내가 제안한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기법이 국제표준화기구(ISO) 국제 표준으로 제정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해당 국제표준은 감염병을 진단할 때 유전자 증폭방식의 체외진단검사를 수행하는 검사실 운영절차 및 방법을 정의한 것으로 코로나19 진단키트에 적용된 다양한 감염병 진단검사에 적용할 수 있는 표준 진단기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는 K-방역모델이 국제표준화에 성공한 첫 사례로 국내 진단시약의 국제 신뢰도가 한층 향상됨은 물론, 향후 국산 체외진단의료기기의 해외시장 확대에도 더욱 추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국산 진단시약 호조는 스타기업의 탄생도 이끌었다. 지난해 전체 매출이 1220억원에 불과했던 진단기업 씨젠(096530)은 올 3분기 누적 매출 6835억원, 영업이익 4186억원을 기록하며 최대 수혜기업으로 떠올랐다. 제약업계 대형사를 판가름 하는 기준인 연 매출 '1조클럽' 가입이 유력한 상황이다. 연초 코스닥 200위권에 머물던 씨젠의 시가총액 순위 역시 지난 7월 2위까지 치솟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관계자는 "장기화 된 코로나19 사태 속 추가 신종 감염병에 대한 진단 요구도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진단부문 상승세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미 올해 진단기술과 제품력을 모두 인정받은 국내 진단용시약 수출 호조 역시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