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온·오프라인 병행 전시회로 협력사 해외진출 돕는다
두바이 정보통신박람회에 4개 협력사 참가 지원
입력 : 2020-12-06 09:25:13 수정 : 2020-12-06 09:25:13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KT가 코로나19로 해외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해외 IT 전시행사에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GITEX2020에 설치될 전시 부스 이미지. 사진/KT
 
KT는 6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세계무역센터에서 열리는 IT 전시 회인 '두바이 정보통신박람회 2020(GITEX 2020)'에 고려오트론·우리로·이노피아테크·호성테크닉스 등 4개 우수 협력사의 참가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40회를 맞이한 GITEX 2020은 매년 4000개 이상의 기업과 14만 명 이상의 바이어가 방문하는 초대형 전시회다. 올해는 코로나19를 감안해 오프라인 전시와 온라인 상담이 동시에 이뤄진다. 
 
KT는 전시회 현장에 우수 협력사 제품을 실물로 전시하고 수출 상담은 한국과 두바이 현지를 온라인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의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형 지원 체계를 준비했다. 현지 바이어를 위해 수출 전문 통역사와 아랍어 브로슈어도 준비해 협력사가 수출 기회를 발굴할 수 있도록 한다.
 
KT SCM전략실장인 박종열 전무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협력사의 해외 사업 추진이 매우 어려운 환경이지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국내 강소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