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내년 예산 16.8조 확정
소상공인 ·중소벤처기업 디지털화 방점…코로나 피해 지원
입력 : 2020-12-02 22:47:00 수정 : 2020-12-02 22:47:00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내년 예산이 16조8000억원으로 확정됐다. 소상공인·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화와 더불어 코로나19로 인한 내수경제 활성화에 방점이 찍혔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새해 예산안 가결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중기부는 2021년 예산이 2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정부안 대비 5253억원 감소한 16조8000억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2020년 본예산인 13조4000억원에 비해 26% 증가한 수치다. 
 
2021년 예산은 디지털 경제로 변화에 맞춰 비대면 시대를 선도하는 소상공인과 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위축된 내수경제 활성화에도 주안점을 두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코로나 3차 확산 맞춤형 피해지원 재원으로 2조원이 목적예비비로 반영됐다.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올해보다 100% 늘어난 50억원이 책정됐다.
 
한국판 뉴딜 추진 전략의 일환인 스마트대한민국 펀드 1조원 조성을 위해선 4000억원을 출자하는 한편 2025년까지 총 6조원 규모로 확대하기로 했다. 그린스타트업 타운조성사업에는 올해 추경으로 5억원을 투입했지만 내년에는 200억원이 투입된다. 
 
디지털 경제로 전환을 위해 기술개발(R&D)예산이 기존 1조5000억원에서 1조7000억원으로 확대된다. '프로토콜 경제'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개발 지원 등을 위한 스마트 서비스 ICT솔루션 개발에 60억원이 투입된다. 프로토콜 경제란 참여자들이 자유롭게 일정한 규칙(프로토콜)을 만들어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 경제를 일컫는다.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엔 726억원이 배정됐다.
 
국가대표 브랜드K 확산과 중소기업의 비대면 수출지원을 위한 예산도 증액했다. 국가대표 브랜드K 육성을 위한 예산이 기존 4억원에서 62억원으로 증액됐다. 사회안전망 역할 강화를 위한 중소기업진흥공단 기금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융자는 6조9000억원에서 9조1000억원으로 증액됐다.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의 출연금액도 각각 3500억원, 3600억원 투입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글로벌 디지털 강국 도약’을 위해 플랫폼 경제에서 ‘프로토콜 경제’로의 전환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등 핵심정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2021년 예산을 차질없이 집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