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신성장 동력 발굴 집중…2021년 조직 개편
6개 부문으로 재편…'신규사업추진부문' 신설·'고객서비스·품질혁신센터' CEO 직속 편제
입력 : 2020-11-29 09:00:00 수정 : 2020-11-29 09:00:00
LGU+ 신임 CEO로 선임된 황현식 사장. 사진/LGU+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LG유플러스는 2개 조직을 신설해 신사업 영역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고객 접점에서 서비스·품질 제고에 집중한다. 이는 황현식 신임 대표이사(CEO)의 의중이 강하게 반영된 결과로 전해졌다.
 
LG유플러스는 2021년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9일 밝혔다. 회사는 내년 신규 사업 영역에서 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데 주력하고, 기존 사업에서 수익성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춰 1개 사업총괄·4개 부문을 6개 부문으로 재편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스마트 헬스, 보안, 교육, 광고, 콘텐츠, 데이터 사업 등 산재한 사업 조직을 모아 '신규사업추진부문'을 신설한다. 기존 사업에서 별도 독립, 각 신사업 분야가 전문성을 강화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하고 지속해서 수익을 창출할 사업 구조를 만들려는 취지다.
 
또한 '고객서비스·품질혁신센터'를 신설해 대표이사(CEO) 직속으로 편제한다. 품질조직, 홈 개통·AS 관련 조직, 고객센터 등을 통합한 조직으로, 고객의 '페인포인트(Pain point)를 정확히 파악·개선하고 이를 사업에 빠르게 반영하기 위함이라고 회사는 밝혔다.
 
컨슈머사업부문 산하 컨슈머사업 조직은 모바일과 홈의 조직 구분을 없애고 '미디어콘텐츠사업그룹'으로 재편한다. 미디어·콘텐츠 중심으로 사업을 통합해 사업 시너지를 강화한다. 국내 진출한 넷플릭스를 비롯해 다양한 글로벌 동영상온라인서비스(OTT)가 국내에 추가 진입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차별화한 콘텐츠를 자사 플랫폼에 담고, 고객에게 끊김없이(Seamless) 차별화한 서비스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업부문은 5세대 이동통신(5G) 보급 확산, 정부 뉴딜 사업 등 추가 사업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대응할 전담 조직을 '기업신사업그룹' 산하에 둔다. 5G 기업간거래(B2B) 신규 사업 성장을 이끌 방침이다.
 
서비스 기술개발을 담당하는 FC부문은 '기술부문'으로 재편해 전사 상품·서비스의 기술 개발 기능을 강화한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디지털전환(DX)을 포함한 미래 기술 탐색과 기술 기반의 사업 시드 발굴 역할에 집중할 예정이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