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오늘 코로나19 신규확진자 500명 넘어서"
"20~30대 감염자 비중 한달새 28% 증가"
입력 : 2020-11-26 09:05:30 수정 : 2020-11-26 09:05:3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26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오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어섰다"며 "11월 8일 100명을 넘어선지 18일만, 3월 6일 518명을 기록한지 약 8개월만"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최근 사례를 보면 아파트 사우나에서 시작된 연쇄감염이 100명을 넘어섰고 에어로빅 학원과 군 훈련소에는 1~2일 사이에 50명이 넘는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며 "코로나19는 나와 가족의 바로 곁에 와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젊은층의 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20~30대 감염자 비중은 한 달 새 28%까지 증가했고 인공호흡기가 필요한 젊은 중환자 수도 19명에 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3차 유행이 그 규모와 속도를 더해가는 시점에서 더욱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하다"며 "나 하나쯤이야하는 행동이 나뿐만 아니라 가족, 지인, 동료의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지역별 방역강화대책과 병상확보 상황을 점검하고 감염위험이 큰 사회복지시설의 방역·안전 대응을 논의한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모든 모임과 약속은 취소하고 밀폐, 밀접, 밀집된 장소는 방문하지 말라"며 "올바른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를 지키고 적어도 하루 세 번 이상 주기적으로 환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무증상 감염이 많은 만큼, 지금 증상이 없더라도 의심되면 즉시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