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가덕신공항 조기 착공 추진…연내 특별법 제정
여야 PK 의원 공동발의 가능성…예타 면제·재정 지원 속도
입력 : 2020-11-18 14:27:55 수정 : 2020-11-18 14:27:55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가덕도 신공항의 당내 추진단 구성과 특별법 제정을 예고하며 조기 착공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민주당은 야권과 함께 특별법을 추진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 행정절차를 간소화하고 재정적 지원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18일 민주당 부산·울산·경남(PK)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가덕신공항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당내 추진단을 구성하기로 하고, 특별법 제정에 공식 착수하기로 했다"라며 "동남권 메가시티 조성과 광역경제권 통합의 핵심기반시설인 가덕신공항이 동북아 물류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이제는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가덕신공항, 이제 더이상 희망고문은 안 된다. 소모적 정쟁이나 지역 간 대립과 갈등으로 가서는 안 된다. 절차 운운하며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라며 "대한민국 물류산업의 도약을 위해서도 이제 여야 합의로 힘을 모으자"고 제안했다. 
 
PK지역 의원들은 2030년 부산 세계등록엑스포 유치를 위해 국제관문공항인 가덕도 신공항의 조기착공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가덕도 신공항 관련 특별법이 제정되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 행정적 절차가 간소화되고 관문공항 건설에 필요한 종합적인 제도적 재정적 지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특별법 제정의 경우 국민의힘과 함께 논의해 여야 공동발의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당 PK의원들은 "여당 부·울·경 의원들은 가덕신공항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특별법안을 조속히 준비하고, 이를 당론화해 거당적으로 힘을 모으겠다"라며 "부·울·경의 국민의힘 의원들에게도 특별법 여야 공동발의, 나아가서 국민의힘 당론화를 공동 추진할 것을 희망한다. 이를 위해 부울경 시도당 위원장이 참여하는 가운데 공동대응 논의를 시작할 것을 공식 제안한다"고 했다.
 
관련해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정부·여당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분명히하면서도 시당 차원의 특별법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은 전날 발표 직후 "정략적인 주장이나 소모적인 상황을 지양하고, 부산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가덕도신공항의 추진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가덕도신공항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서는 정부, 여당의 의지와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했다.
 
특별법은 이르면 다음 주 발의될 것으로 보이며 여야 PK 지역 의원들이 공동발의하거나 각각 발의해 병합 심사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정치권에서는 특별법을 이번 정기국회 내 처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