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서울·부산 보궐선거 사실상 공천 가닥(종합)
당헌 개정 여부 전당원 투표 31~1일 양일간 실시…"피해여성에 사과"
입력 : 2020-10-29 15:19:08 수정 : 2020-10-29 15:19:0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예정된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 공천을 위한 당헌 개정 여부를 묻는 전당원 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 투표는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실시돼며 사실상 공천을 위한 절차로 풀이된다.
 
29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공천 방침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며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당헌에 따르면 우리 당은 2곳 보선에 후보를 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 당헌 당규에 따르면 자당 소속 단체장의 '중대한 잘못'으로 발생한 재·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는 무공천을 규정하고 있다. 전당원 투표가 찬성으로 기운다면 민주당은 해당 당헌당규에 단서조항을 달아 공천이 가능하도록 개정할 방침이다.
 
관련해 최인호 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서울, 부산 다 내야 한다"며 "후보를 내지 않는 것보다는 후보를 내서 공당으로 책임을 다해 더 좋은 정책을 통해서 시민들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정치에 더 부합하는 일이다라는 결론을 낸 것"이라고 했다. 사실상 서울·부산 시장 공천의 당위성을 얻기위해 전당원의 동의를 구하는 절차인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