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교육위)국립대병원장들 공공의대 반대
서울대병원장 "신설 의대 위험성 있어…공공 영역 의사 양성은 타당"
병원장들 "기존 플랫폼 내에서 확대"
입력 : 2020-10-22 16:03:20 수정 : 2020-10-22 16:03:2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기존 플랫폼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며 공공의대 신설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특히 앞선 국감에서도 지방 국립대병원장들이 기존의 틀 내에서 정원을 늘려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바 있어 공공의대 신설 논란이 다시 확산될 전망이다. 
 
22일 국회 교육위 국립대·국립대병원 국감에서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국감에서 지방 국립대병원장들에게 모두 공공의대 신설 찬반 의견을 물었다. 서울대병원장의 의견은 어떠하느냐"며 공공의대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이에 김 원장은 "공적인 분야에 역량 있는 의사가 지속적으로 양성되고 배출돼야 하는 건 맞다"면서더 "다만 그 방법론에 있어서 공공의대 신설이 맞는지 기존 의대 플랫폼을 이용해 역량 있는 의사를 길러내는 게 맞는지 여러 가지 논란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신설 의대가 가지는 위험성과 장기간의 소요과정을 고려한다면 의대를 신설하는 것보다는 기존 국립대 플랫폼을 이용해 역량 있고, 공공의 영역에 근무할 수 있는 의사를 길러내는 게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충청과 전라권 국립대병원장들도 이전 국감에서 공공의대에 대해 "공공의대를 신설하기 보단 기존 국립대병원 정원을 확대해 정원을 늘려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이날 교육위 국감에서는 나경원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전 의원의 아들 특혜 의혹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다.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은 "얼마 전 한 택배 노동자가 안타깝게 사망했는데, 만약 이 노동자 아들이 서울대에서 연구하고 싶다고 했다면 연구실 이용, 대학원생의 도움을 받는 것 등이 가능했을 것이라 생각하냐"며 나 전 의원의 아들 특혜 의혹을 짚었다. 
 
이에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서울대가 공공기관인 만큼 외부인에게 시설을 개방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면서도 "나 전 의원 아들 문제는 그런 기회를 다른 사람이 가질 수 없다는 것이 문제라서, 다른 사람도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여러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했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22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공의대와 관련한 질의에 "의대 신설보다 기존 국립대 플랫폼을 이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