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검찰, 화천대유 고문 권순일 전 대법관 수사 착수

시민단체 고발 사건 등 경제범죄형사부 배당

2021-09-24 16:31

조회수 : 1,7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검찰이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의 고문을 맡아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된 권순일 전 대법관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대검찰청으로부터 이첩받은 고발 사건과 서울중앙지검에 접수된 관련 고발 사건을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유경필)에 배당했다고 24일 밝혔다.
 
검찰은 권 전 대법관에게 제기된 주된 혐의인 변호사법 위반이 경제 범죄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4차장검사 산하의 직접수사부서인 경제범죄형사부에 배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과 클린선거시민행동, 국민혁명당은 23일 권 전 대법관을 사후수뢰, 변호사법 위반, 공직자윤리법 위반 등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대검에 제출했다. 대검은 해당 고발 사건을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해 직접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이들 단체는 "권순일 전 대법관은 다수의 언론 보도를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 관해 무죄에 캐스팅보트를 행사했다고 알려졌다"며 "그런데 권 전 대법관은 퇴임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이 지사와 연관이 있다고 세간에서 화제인 화천대유에 고문으로 취업해 연 2억원 정도의 자문료를 받았다고 한다. 이는 사후수뢰죄에 해당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또 "권 전 대법관은 다수의 언론 보도를 통해 대한변호사협회에 변호사로서 등록하지 않았음이 밝혀졌다"며 "만약 변협에 변호사로서 등록하지 않은 상태에서 변호사로서 법률 자문을 하는 것은 변호사법 위반"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로 출마했던 장기표 김해을 당협위원장도 같은 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권 전 대법관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추진된 1조원대 규모의 대장동 개발 사업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컨소시엄이 설립한 시행사 성남의뜰의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에 막대한 이익을 얻도록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권 전 대법관은 논란이 이어지자 지난 17일 화천대유 고문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과 클린선거시민행동, 국민혁명당 등 보수단체 대표자들이 지난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화천대유자산관리 고문을 맡았던 권순일 전 대법관을 사후수뢰, 공직자윤리법, 변호사법 위반으로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