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강성국 차관 "아프간 특별기여자에 사회적응 교육 진행"

총 76가구 377명, 충북 진천군 공무원인재개발원 입소

2021-08-27 12:40

조회수 : 14,29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아프가니스탄에서 한국 정부의 활동을 도운 후 국내로 이송된 특별기여자와 가족에 대해 정부가 원활한 정착을 위해 사회 적응 교육을 진행하고, 생계비 등을 지원한다.
 
강성국 법무부 차관은 27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향후 법무부 주관으로 우리 사회 정착에 필요한 한국어, 문화, 법질서 등 사회 적응 교육을 진행해 이들이 자립해서 스스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현지에서 우리 정부와 함께 일하면서 이미 한국어를 조금 구사하는 분들도 있다. 우리나라에 잘 적응하리라 본다"며 "이들이 아프간 현지에서 우리 정부를 위해 활동한 만큼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과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 현지에서 정부를 도운 협력자와 가족 377명은 지난 26일 인천공항에 입국했으며, 이날 13명이 추가로 입국할 예정이다. 
 
전날 입국한 총 76가구 377명은 이날 인재개발원에 입소했으며, 입소자 중 남성은 194명(51%), 여성은 183명(49%)이다. 입소자 중 미성년자가 231명으로 전체의 61%를 차지하며, 만 6세 이하도 110명으로 전체의 29%를 차지한다. 60세 이상 입국자는 1명이다.
 
이날 입소자는 인천공항에 도착해 PCR 검사를 모두 마쳤고, 그 결과 360명이 음성, 17명은 판정 값이 경계 선상에 있어 미결정으로 확인됐다. 미결정자를 포함한 377명 전원이 입소했으며, 미결정자에 대해서는 24시간 경과 후 재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은 입소한 후에도 방역수칙에 따라 2주간 격리돼 외부와 접촉이 제한된 상태로 생활한다.
 
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는 동안 법무부 등 직원 40명과 민간 전문 방역 인력 12명 등 총 59명으로 구성된 '생활시설운영팀'이 상주하면서 입소자들을 관리한다. 특히 격리 기간에는 입소자들과 대면하는 것이 제한되므로 전화, 방송 장비 등을 활용해 식사 시간, 안전수칙 등 입소자 안내 사항을 전파할 계획이다.
 
또 법무부 교정본부 소속 의사 2명, 간호사 3명, 국방부의 군의관과 간호장교 등 총 10명이 24시간 시설에 상주하면서 입소자들의 건강을 모니터링하고, 총 2차례의 PCR 검사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중앙사고수습본부 병상배정팀, 119종합상황실, 인근 의료기관과도 비상 연락 체계를 갖췄다.
 
숙소는 1인~8인 가족 중 반드시 보호자가 필요한 12세 이하의 아동이나 장애가 있는 입소자가 가족과 함께 입실할 수 있도록 3인 또는 4인실을 적절히 안배해 배정됐다. 식사는 시설에서 생활하는 동안 입소자들의 종교를 고려해 식단이 마련된다. 방역 관리 차원에서 공동 이용시설인 구내식당을 사용하지 않고 도시락으로 제공하되 수시로 음료수, 물 등을 제공한다.
 
시설에는 통역인 1명이 상주하며, 전화 통역이 가능한 통역인 풀(Pool)도 9명이 대기하고 있다. 아울러 입소자 중 한국어 구사자를 통역인으로 선발해 민원사항을 해결할 방침이다.
 
입소자들은 격리 해제 후 인재개발원에서 약 6주간 더 머물 예정이다. 이날 브리핑 이후로 공보 책임자는 유복렬 국적·통합정책단장이 맡는다.
 
강성국 차관은 "이분들이 우리나라에 잘 적응해 생활하기 위해서는 정부 주도의 계획도 중요하겠지만, 무엇보다도 국민 여러분의 깊은 이해와 지원이 있어야 가능할 것"이라며 "지역 주민과의 소통 채널을 마련해 이번 입소로 인한 지역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줄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프가니스탄 현지인 조력자 가족의 한 아이가 27일 오전 임시 숙소에서 나와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이동하는 버스에 타 방호복을 입은 경찰과 놀이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