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남북공존 '한반도 모델' 만들자"(재종합)

광복절 경축식서 한반도 평화 이익 강조…"일본과 대화의 문 항상 열어둬"

2021-08-15 11:32

조회수 : 3,8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을 맞아 "비록 통일에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릴지라도 남북이 공존하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통해 동북아시아 전체의 번영에 기여하는 '한반도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을 향해선 대화의 자세를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문화역서울 284에서 개최된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우리에게 분단은 성장과 번영의 가장 큰 걸림돌인 동시에 항구적 평화를 가로막는 강고한 장벽"이라면서 "우리도 이 장벽을 걷어낼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는 지금 정보공유와 의료방역 물품 공동비축, 코로나 대응인력 공동 훈련 등 협력사업을 논의하고 있다"며 "코로나의 위협이 결코 일시적이지 않다는 것이 분명해진 지금 그 중요성은 더욱 커졌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협력을 확대해 나가면서 동아시아 생명공동체의 일원인 북한도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를 공고하게 제도화하는 것이야말로 남과 북 모두에게 큰 이익이 된다"며 "특히 대한민국이 이른바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떨쳐내고, 사실상의 섬나라에서 벗어나 대륙으로 연결될 때 누릴 수 있는 이익은 막대하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지치지 않고 끊임없이 한반도 평화를 꿈꾼다면 우리의 상상력은 한반도를 넘어 유라시아를 넘나들 것"이라며 "화해와 협력의 노력을 그치지 않는다면 강고한 장벽은 마침내 허물어지고,
우리가 상상하는 이상의 새로운 희망과 번영이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일본을 향해선 "우리 정부는 양국 현안은 물론 코로나19와 기후위기 등 세계가 직면한 위협에 공동대응하기 위한 대화의 문을 항상 열어두고 있다"며 "바로잡아야 할 역사문제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가치와 기준에 맞는 행동과 실천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한일 양국이 지혜를 모아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며 이웃 나라다운 협력의 모범을 보여주게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해방 다음날인 1945년 8월16일 민족 지도자인 안재홍 선생의 '삼천만 동포에게 드리는 방송 연설'을 언급하며 적대적인 민족주의에 대해 경계했다. 문 대통령은 "조선건국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이었던 선생은 패전한 일본과 해방된 한국이 동등하고 호혜적인 관계로 나아가자고 제안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식민지 민족의 피해의식을 뛰어넘는 참으로 담대하고 포용적인 역사의식이 아닐 수 없다"며 "해방으로 민족의식이 최고로 고양된 때였지만 우리는 폐쇄적이거나 적대적인 민족주의로 흐르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아시아를 넘어 세계 평화와 인류의 행복을 추구하는 것은 3·1독립운동의 정신"이라며 "대한민국임시정부와 해방된 국민들이 실천해 온 위대한 건국의 정신"이라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한결같이 그 정신을 지켜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은 국교 정상화 이후 오랫동안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공통의 가치를 기반으로
분업과 협력을 통한 경제성장을 함께 이룰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양국이 함께 가야 할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참석자들이 15일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