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석열, '골프접대' 의혹 부인 "악의적 오명 씌우려 해"

'한겨레'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과 골프 및 향응 의혹 보도

2021-07-19 09:09

조회수 : 1,1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011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2과장 시절 삼부토건 조남욱 전 회장으로부터 수차례 골프 접대와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 보도에 "악의적 오보"라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19일 입장문을 내고 "식사 및 골프 접대를 받은 사실 자체가 없고, 어떤 사건에도 관여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한겨레가 면담보고서 한장으로 '별장 접대’ 의혹을 '오보'한 것에 이어 비슷한 방식으로 이번에는 출처 불명 일정표에 적힌 단순 일정을 부풀려 허위로 '접대', '스폰서'라는 악의적인 오명을 씌우려 하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라고 했다.
 
이날 한겨레신문은 조 전 회장 비서실 달력 일정표에 '윤검사', '윤검' , '최 회장' 등으로 적힌 것을 바탕으로 조 전 회장이 2011년 4월 윤 전 총장과 장모 최씨와 골프 회동을 했다고 보도했다. 또 조 전 회장 비서실 문서를 통해 조 전 회장이 윤 전 총장과 골프와 만찬을 갖고, 명절 선물을 보낸 의혹을 보도했다.
 
윤 전 총장은 "한겨레는 출처를 알 수 없는 '일정표'에 2011년 4월 2일 '최 회장, 윤검' 기재가 있다며 제가 그날 골프를 쳤다고 단정적 보도를 했다"며 "그러나 3월15일 중수2과장이자 주임검사로서 200여명 되는 수사팀을 이끌고 부산저축은행 등 5개 저축은행을 동시 압수수색하는 등 당시는 주말에 단 하루도 빠짐없이, 밤낮없이 일하던 때"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한겨레는 작성자, 작성 경위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윤검사', '윤검' 기재만 있으면 무조건 접대받았다고 함부로 추단했으나 이는 잘못"이라며 "저는 삼부토건 수사는 물론이고 어떠한 타인의 수사에도 관여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최근 약 10년간 조남욱 전 회장과 만나거나 통화한 사실이 없다"며 "조 전 회장은 알고 지내던 사이로 약 20여년 전부터 10년 전 사이에 여러 지인과 함께 통상적인 식사 또는 골프를 같이 한 경우는 몇 차례 있었다. 저는 평소에도 그래왔듯 비용을 각자 내거나 번갈아 냈기 때문에 '접대'를 받은 사실은 전혀 없다"고 부인했다.
 
명절 선물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은 "오래돼 잘 기억하지 못한다"면서도 "의례적 수준의 농산물 같은 걸 받았을 것이고, 값비싼 선물은 받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저는 평소 골프를 즐겨치지도 않을 뿐 아니라, 부득이 골프를 치더라도 항상 비용은 제가 직접 부담했다"며 "한겨레 보도는 과거 10년도 더 이전에 있었던 일반적인 대인관계를 두고 '스폰서' 또는 '접대 의혹'을 제기하나 사실과 명백히 다르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자신이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2과장으로 근무하던 지난 2011년 삼부토건 조남욱 전 회장으로부터 수차례 골프 접대와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 보도에 "악의적 오보"라고 반박했다. 사진은 지난 17일 윤 전 총장이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였던 옛 전남도청을 방문해 시설을 둘러본 뒤 돌아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