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송영길·윤호중, 릴레이 윤석열 맹폭…"공부 더하라"

송영길, 윤석열 사드 발언 비판…윤호중, 한명숙 재심 발언에 입법청문회 제안

2021-07-16 11:40

조회수 : 9,07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외교 공부를 하라", "한명숙 전 총리 불법정치자금 수수사건은 이명박 정부 청구에 따라 유죄를 조작한 사건"이라며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검찰총장을 향해 "외교적 관점이 상당히 빈약하다"고 밝혔다. 이는 윤 전 총장이 지난 14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사드 배치 철수를 주장하려면 자국 국경 인근에 배치된 장거리 레이더를 먼저 철수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송 대표는 "박근혜 정부는 사드를 배치할 때 오로지 북한의 핵을 방어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고, 우리 정부도 일관되게 '북핵 대비용'이라는 입장"이라며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중국 레이더 이야기로 반박하면 사드가 중국을 겨냥했다는 것을 스스로 자백하는 셈으로 상당히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검찰총장이 대통령이 된다는 것이 속성 과외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외교는 운전면허 시험 보듯 벼락공부해서 될 일이 아니라는 점이 다시 한번 확인된 것으로 윤 전 총장은 국가 안보 외교(를) 책임지는 대통령 자리에 도전하려면 안보에 대해 체계적으로 공부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의혹에 대한 법무부·대검의 합동감찰 결과와 관련해 "법사위에서 검찰청법 개정안 입법청문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이는 전날 윤 전 총장이 감찰 결과를 '한명숙 구하기'라고 규정하며 "한 씨가 그렇게 억울하다면 재심을 신청하면 된다"고 비판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윤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이 주장하는 것처럼 재심을 갈 필요도 없다"며 "입법청문회에 문제가 된 모해위증 교사 사건의 관련자들을 증인으로 출석시켜서 시시비비를 가려보자"고 제안했다. 이어 "윤 전 총장도 증인으로 채택되면 국회 나와서 한 번 주장해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으로서 감찰 방해에 직접 나섰던 장본인이 할 수 있는 말이냐"라며 "한명숙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이란 것이 당초 윤석열 등 특수부 검사들이 이명박 정부의 청부에 따라 유죄를 조작해준 사건 아니냐"고 주장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