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윤호중 "야, 권익위에 개인정보이용동의서 제출 안해…눈 가리고 아웅"

원내대책회의서 권익위에 ‘조사요청’ 공문 한 장 제출한 국민의힘 비판

2021-06-15 12:15

조회수 : 1,49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국민의힘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한 부동산전수조사를 의뢰하면서 개인정보이용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은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윤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한 부동산전수조사 요청서류에는 요청서 달랑 한 장 밖에 없었다고 한다"며 "직계존비속뿐 아니라 본인 개인정보이용동의서도 제출하지 않은 거다. 눈 가리고 아웅하는 건지, 요청은 하고 조사받을 생각은 없는 건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권익위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권익위에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의뢰했지만 조사에 필요한 개인정보이용동의서 없었다. 제출한 서류는 '조사를 요청한다'는 공문 한 장만 있었다는 게 권익위의 설명이다.
 
윤 원내대표는 "권익위가 오는 17일까지 의원은 물론 직계존비속의 개인정보 이용동의서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하니 여기에 응해주기 바란다"며 "지난 8일에는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지난 3월에 이미 102명 의원 전원의 전수조사 동의를 받았다고 했는데 이것이 거짓은 아니었는지 밝혀주기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윤 원내대표는 수술실 CCTV 설치법 처리에 유보적 입장을 취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비판했다. 그는 "어제 제가 이준석 대표에게 수술실 CCTV 설치법 입장을 물었는데 이 대표는 '추가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원론적인 대답을 했다"며 "여의도 어법으로 이 말은 반대한다는 말의 다른 표현"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런 어법을 사용하는 것으로 봐선 청년다움을 벌써 잃어버린 것은 아닌지 의문이다"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소상공인 손실보상법도 야당의 유령같은 소급주장에 가로막혀 있고, 미디어바우처법 등 입법 청문회는 국민의힘 반대로 날짜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며 "국토교통위원회는 어제 24대책 후속 법안을 논의했으나 명확한 근거 없는 위헌 주장에 심사가 지체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정말 변화하길 원한다면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보여달라"며 "국민의힘이 상임위 곳곳에 설치한 입법 바리케이트를 치워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수술실 CCTV 설치법과 관련해 CCTV를 수술실 내부와 외부 중 어디에 설치할지에 대해 "23일 복지위 법안소위에서 위원들 중심으로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며 "법안소위를 통해 (CCTV 설치 위치를) 확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국민의힘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한 부동산전수조사를 의뢰하면서 개인정보이용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은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사진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