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김오수 예방받은 김기현 "법치주의 지켜달라"

김오수 "법·원칙 따라 행사"…수사 방향, 검찰 중립 강조

2021-06-14 18:01

조회수 : 1,12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김오수 검찰총장의 예방을 받고 "소신과 강단을 가지고 법치주의를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김 검찰총장에게 "'모든 검찰 업무는 국민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씀하신 것을 들어서 한편으로 아주 가느다란 희망이 될 수 있겠다"면서도 "희망이 현실이 되길 기대하는 마음도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죄라면 처벌해야 하고, 죄가 아니라면 처벌하면 안 되는 것"이라며 "죄가 안 되는 것도 죄가 되게 하는 게 지금처럼 계속 이어진다면 다시는 회복할 수 없는 신뢰의 추락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두고두고 역사의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검찰총장은 "제가 어렵게 총장이 됐지만 국민들과 국민 대표인 국회에서 걱정하시는 부분들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정치적 중립이 중요하다는 건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이고, 검찰의 독립을 지켜가면서 대표님께서 말씀대로 범죄는 범죄고, 범죄가 아닌 것은 법과 원칙에 따라 행사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김 검찰총장은 "그 가운데서도 국민 중심의 검찰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공정한 검찰이 된다는 것은 지금 상황에서도 중요해 그 부분도 유념해서 보여드리록 하겠다"고 했다.
 
또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김 총장에게 "당장 수원지검 이광철 기소 여부, 대전지검 원전수사 기소여부는 대검에 보고해놓고 기다리고 있다고 알고 있다"며 "이 사건에 대해 어떻게 처리하실 것인지에 따라 총장님 행보가 상당히 바뀔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앙지검 형사1부에서 하고 있는 청와대 기획사정관 관련 수사와 전주지검에서 하고 있는 이상직 전 의원에 대한 대통령 사위의 취업 문제 수사에 대해 어떻게 하실 것이냐"며 "수사팀이 인사를 앞두고 해체 직전인데 어떤 형식으로든지 종결할 필요가 있는 만큼 분명하게 말해달라"고 제안했다. 
 
그러자 김 총장은 "취임사를 하러 왔고 사건 내용들 언급하는 건 제가 파악하지 못한 부분도 있다"며 "또 검사장 인사가 나 (담당자들이) 없어 지켜봐 달라고 말씀드린다"며 "저로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와 사건 처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는 게 가장 구체적인 말"이라고 답했다.
 
이날 백브리핑에서 '검찰의 직제 개편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냐'는 질의에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인사차 오신 것이라 공개 발언에서 들으신 것처럼 중요 사건 수사가 검찰의 중립성을 판단하는 중요한 기준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 총장이 직제 개편에 대해선 일단 반대의견을 낸 만큼 그런 부분에 대해선 '계속 그렇게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가벼운 이야기는 있었다"며 "비공개 회의 시간이 짧아 유의미한 이야기는 오가지 않았다"고 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오수 검찰총장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