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세훈 "시·구 따로 있나…같이 가자"

구청장협의회 임원진과 상견례서 협치 당부…"구청장 없이는 시청 일 어려워"

2021-04-14 17:26

조회수 : 1,3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진을 만나 '협치'를 강조했다.
 
오 시장은 14일 이동진 도봉구청장과 김수영 양천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등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진들과 상견례를 겸해 면담을 했다.
 
오 시장은 "환영한다"고 말하며 "시정과 구정과 경계가 어디 명확히 있나. 다 같이 가야 한다"며 "구청장 없이는 시청도 하기 어려운 일이 많고, 마찬가지로 거꾸로도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적이 다르고 해서 갈등 양상이 나오지 않겠느냐 지레집작하시는 듯하다"며 "당적이 다르더라도 분명히 공감대는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아침에도 시의회 의장단·상임위원장단과 연속해서 무려 1시간40분 가까이 현안에 대해 말씀을 나눴다"며 "자연스럽게 협치의 분위기가 생기더라. 철학을 달리하는 것에 대해서는 서로 양해하자는 취지를 나눴다"고 했다.
 
오 시장은 또 "전반적으로는 크게 갈등을 일으키면서까지 업무를 하는 모습은 서로 간에 피하자는 공감대가 이미 형성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구청장협의회장인 이동진 구청장은 "선거를 여러 번 치러봤지만, 여야가 있고 공방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크게 보면 행정의 영역이기 때문에 충분히 협치하고 존중해서 하면 된다"고 답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 집무실에서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 이동진 도봉구청장과 김수영 양천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