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국정원, MB 불법사찰 직무감찰 착수…"선거 전 결과 발표 안한다"

박형준 연루된 만큼 '정치적 논란'에 휩쓸리지 않겠다는 의지

2021-03-29 17:35

조회수 : 1,49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국가정보원이 이명박(MB) 정권 시절 국정원 불법사찰과 관련해 지난주부터 진상규명을 위한 직무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결과는 감찰 후 국회에 보고할 예정으로, 선거 전까지 철저한 보안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국정원의 불법사찰 진상규명에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연루된 만큼 정치적 논란에 휩쓸리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국정원은 29일 오후 국회에서 박지원 국정원장이 참석한 정보위원회 비공개 전체회의에서 "2009년 12월 이명박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요청 문건에 따른 18대 국회의원 대상 직무 외 범위 의혹과 관련해 지난주부터 진상규명을 위한 직무감찰에 착수했다고 보고했다"고 더불어민주당 정보위원인 홍기원 의원이 밝혔다. 
 
국정원은 "감찰 후 국정원법에 따라 그 결과를 국회에 보고하겠다"며 "감찰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조사 과정과 내용에 대해 철저히 보완을 유지해 불필요한 논란을 차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이 '국정원 불법사찰 관련 진상규명'이 MB 청와대 홍보기획관과 정무수석을 지낸 자당 박 후보를 겨냥한 '선거공작'이라고 반발하고 있는 것을 의식한 결과로 보인다. 
 
국정원은 "철저히 법과 원칙에 따라 신중히 대응해서 정치적 논란에 휘말리지 않게 하겠다"고 보고했다고 홍 의원은 전했다. 또 직무감찰 결과도 선거 기간 중에는 발표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하태경 국민의힘 정보위 간사는 "4월 7일 선거 때까지 결과를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정원 측에서 얘기한 것은 내달 7일 이전에는 국정원 자체적으로 감사 결과를 발표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단정 지은 것은 아니고 만약 감찰이 일찍 끝나고 국회에 보고할 수있으면 못하리라는 것은 없다"면서도 "그런 우려가 있다는 것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홍 의원은 직무감찰 범위에 대해 "18대 국회의원 사찰과 관련해 직무 범위 외 활동에 대한 진상규명이 목적"이라며 "MB 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 요청 문건 자료, 이에 따른 국정원 내부 이행계획과 활동내역, 청와대에 보고한 보고서 일체, 인물자료 존재 여부 및 특이사항"이라고 전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국회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