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서울시, 외국인 코로나 검사 독려…"불법체류자, 불이익 없다"

동두천 외국인 확진자 급증에 선제적 대응

2021-03-05 15:14

조회수 : 1,6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가 외국인 근로자의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방역 강화 대책을 추진한다. 불법체류자도 신변상 불이익을 받지 않고 선제 검사를 받도록 독려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5일 "외국인 밀집지역 및 외국인 근로자 다수 고용 사업장 등에 대한 시차원의 방역강화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경기 동두천에서 외국인 확진자가 사흘새 100명 넘게 발생하는 등 외국인 근로자 집단 감염이 전국에서 나타난데 따른 선제적 대응이다.
 
서울시는 외국인 근로자의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독려하기 위해 홍보를 강화키로 했다. 자가격리 및 확진 시 발생할 수 있는 생계 곤란과 신분 노출로 인한 불이익 우려 등으로 외국인 근로자들이 검사를 기피하는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재 정부는 외국인에게도 코로나19 검사를 무료로 진행하고, 자가격리 시 생활비를 지원하고 있다.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격리입원 치료비도 지원한다.
 
다만 치료비는 상호주의 원칙에 따른다. 한국인에게 의료비 지원을 해주는 국가에서 온 외국인만 치료비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불법체류자 신분이 드러나도 방역당국은 이 사실을 출입국기관에 통보하지 않고 있다.
 
서울시는 시내 외국인 밀집지역인 구로·금천·영등포구를 중심으로 집중 방역관리를 추진한다. 이들 지역에는 오는 14일까지 임시선별검사소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야간이나 새벽에도 방역수칙 준수 점검을 확대해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민생사법경찰단 속에 '신속 대응반'을 꾸려 주기적으로 자치구, 경찰과 협업해 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시민들 제보나 민원이 있으면 적발하기 위해 좀 더 넓게 단속하고 있다"며 "야간 점검이나 새벽 점검까지 확대해서 시행 중"이라고 말했다.
 
충북 충주시가 지난달 1일 충주산업단지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외국인 근로자 210명을 상대로 PCR 검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