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완전자율주행 목표로 5G·MEC 고도화…데이터 관리·보안도 챙긴다

정부, 2027년 레벨4 상용화 계획…기술 지원·연구 본격 추진

2021-01-26 15:32

조회수 : 2,0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자율주행 서비스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가 완전자율주행 단계인 레벨4 상용화를 목표로 한 기술 연구를 본격 추진한다. 5세대 이동통신(5G)을 기반으로 인공지능(AI)·클라우드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자율주행 서비스와 관련해 데이터의 관리·보안 문제가 급부상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관련 제도 정비에도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6일 발표한 2021년도 5G+ 전략 계획에 포함된 모바일엣지컴퓨팅(MEC) 기반 5G 융합서비스 활성화 방안은 5G 생태계를 조기에 구축하기 위한 전략이다. MEC란 분산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5G 초저지연 서비스를 구현하는 기술로, 5G 장점을 활용해 현장에 특화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정부는 MEC를 기반으로 5G 융합서비스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차량융합 신기술 기술개발 개념도. 사진/과기정통부
 
이 중 기대를 받는 서비스가 자율주행이다. 현재 자율주행기술은 운전자 주행을 보조하는 레벨2 수준이며, 운행가능영역에서 비상 시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조건부 자율주행 단계인 레벨3도 향후 1~2년 내 출시될 전망이다. 실감콘텐츠, 디지털 헬스케어와 함께 이용자가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서비스인 만큼 정부도 5G 융합 기술을 고도화해 자율주행 수준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2027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는 레벨4는 전용도로·고속도로·교차로 및 비·눈·안개 등 다양한 운행가능조건에서 모든 운행조작과 위기대응을 시스템이 수행하는 자율주행 기술 수준이다.
 
정부가 다음달 1일부터 접수를 하는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 지원 과제도 이러한 기술 고도화에 초점을 두고 진행된다. 클라우드 기반 자율주행 AI 학습 SW 기술은 자율차와 인프라 엣지의 지능 학습을 위한 것이다. 다양한 주행환경과 주행상황 등에 대응해 기존 3단계 자율주행의 한계를 넘는 것이 목표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238억5000만원 규모의 15개 과제를 연결해 통합지능 SW를 개발할 계획이다.
 
서울시 상암 5G 자율주행 시범지구에서 5G 자율주행차 'A1(에이원)'이 5G로 신호등과 통신하며 자율주행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자율주행 분야는 최근 완성차 업체뿐 아니라 IT 기업들도 가세해 본격적으로 기술 경쟁을 벌이고 있다. 구글은 자회사 웨이모를 통해 자율주행차 시험을 진행 중이며 아마존은 지난해 해당 분야 스타트업인 죽스를 인수한 바 있다. 애플은 최근 현대자동차와 자율주행 사업 부분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이동통신 사업자도 자율주행 분야를 5G뿐 아니라 향후 이동통신의 핵심 서비스로 점찍고 연구하고 있다.
 
이처럼 자율주행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늘면서 데이터 관리·보안의 중요성 또한 커질 전망이다. 이에 맞춰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신기술 분야의 개인정보보호 가이드라인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개인정보위는 오는 4분기 중에 주변 영상정보, 교통관제(위치 정보) 및 모빌리티 서비스 등을 위해 수집·이용되는 개인정보의 보호 기준을 제시할 '자율주행차 개인정보보호 가이드라인'을 신설한다. 과기정통부는 자율주행 보안위협을 위해 보안리빙랩 구축을 추진 중이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