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다우, 미중 무역분쟁 완화 분위기에 1.25% 상승 마감
입력 : 2019-08-30 09:00:36 수정 : 2019-08-30 09:00:36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뉴욕증시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완화 분위기에 상승 마감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26.15포인트(1.25%) 상승한 2만6362.25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6.64포인트(1.27%) 오른 2924.58,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16.51포인트(1.48%) 상승한 7973.39으로 마감했다.
 
뉴욕증시는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을 비롯해 미국 2분기 성장률 등에 주목했다. 미중 무역협상의 경우 양국이 다소 유화적인 발언을 내놓으면서 긴장감이 다소 완화됐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지난 29일 브리핑에서 "중국의 반격 수단은 충분하다"면서도 "5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를 매기는 것을 취소해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것을 막는 문제가 먼저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이 서로 마주보는 가운데 문제 해결 방법을 찾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폭스뉴스 라디오 인터뷰에서 협상 재개 방침을 강조했다.
 
그는 다음달 양국의 협상 재개 약속 유효성 여부에 대한 질문에 "다른 급의 협상이 오늘 잡혀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경계를 풀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제프리 블랜차드(Jeffrey Blanchard) BOS 리서치 디렉터는 "이날 소식은 더 낙관적이거나 비관적이지도 않다"며 "우리는 미국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즉각적으로 정책을 바꿀 수 있는 환경에 있다"고 말했다.
 
미국 장·단기 국채금리 역전은 지속됐으나 역전폭은 1bp(1bp=0.01%포인트)로 소폭 줄었다.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는 기존 예상치와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나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잠정치는 2.0%로 시장 예상과 부합했다.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청구건수는 시장 예상치에 부합하는 21만5000명으로 전주보다 4000명 증가했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6% 하락한 17.88을 기록했다.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문지훈

친절한 증권기사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