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환대출 플랫폼별 제휴금융사 달라…"여러 곳 비교해야"
카카오페이 '은행', 네이버페이 '저축은행' 강점
빅테크 플랫폼, 금융사 추가 진행형
대출조건 여러번 조회에도 신용점수 영향 없어
2023-05-31 06:00:00 2023-05-31 06:00:00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오늘부터 가동한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는 더 낮은 금리의 대출 상품으로 쉽게 갈아탈 수 있습니다. 대출 차주들은 대환대출 인프라를 통해 고금리 속 대출금리 인하 효과를 얼마나 볼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대환대출 플랫폼별로 제휴를 맺은 금융회사가 다르다는 점은 반드시 유념해야합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가장 많은 시중은행이 입점한 업체로는 카카오페이(377300)(7곳)입니다. 토스(6곳), 네이버페이(4곳), 핀다(2곳) 순입니다. 당분간 금융사들이 플랫폼에 추가 입점한다고 하니 서비스가 시작된 후 바로 갈아탈 것이 아니라 일정한 기간 이후 추천 상품을 비교하고 갈아타는 것이 좋습니다.
 
시중은행 입점에서 카카오페이와 토스에 밀린 네이버페이의 경우 저축은행중앙회와 업무협약을 맺었는데요. 대환대출 인프라에 참여하는 18개 저축은행이 입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축은행상품 이용을 희망하는 소비자의 경우 네이버페이를 이용하면 편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본인에게 더 나은 조건을 찾기 위해서는 복수의 플랫폼을 가입하고, 이용해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새로운 플랫폼이 나의 기존대출 정보를 불러오기 위해서는 해당 플랫폼에서 마이데이터를 가입해야한다는 점도 잊어서는 안됩니다. 이미 다른 플랫폼에서 마이데이터를 가입한 경우, 기존에 사용한 금융인증서나 민간인증서를 이용하면 1~2분 내에 가입을 완료할 수 있습니다. 서비스 이용 횟수는 제한이 없지만 중도상환수수료가 없는 대출의 경우 대출계약을 실행한지 6개월이 경과한 이후에만 이 시스템을 이용해 갈아탈 수 있습니다.
 
소득이나 자산 등을 입력해 확인해봐도 새로 받을 수 있는 대출금리가 기존과 비교해 별 차이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플랫폼 앱의 첫 대출조회 결과에서는 여러 금융회사의 우대금리가 적용되지 않는 금리만 조회되는데요. 이후 특정 금융회사 대출을 조회해 내가 받을 수 있는 우대금리 조건을 선택하고, 해제하는 과정에서 금리가 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대환대출 플랫폼에서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같은 규제는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기존에 받은 대출 때문에 DSR 한도가 소진되었다 하더라도 대출을 갈아탈 수 있습니다. 신진창 금융위 금융산업국장은 "플랫폼에서 잠재고객이 대출신청을 하게 되면 해당 회사 앱으로 연결되어 최종적으로 대출을 신청하게 되는데 그 앱에서 확인하는 과정서 DSR등이 감안될 것"이라면서 "DSR계산시 기존 대출은 제외된다"고 설명했습니다.
 
플랫폼·금융회사 앱에서 대출조건을 반복적으로 조회하더라도 신용점수에는 영향이 없습니다. 금융위 관계자는 "여러 금융회사를 비교하면 더 나은 조건의 대출을 찾을 수 있다"며 "다만 단기간에 과도하게 많은 조회를 하는 경우 일부 시중은행 등의 비대면 대출에 일시적 제한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카드론 사용자의 경우 시급하지 않다면 7월부터 대출 갈아타기를 시도해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장기카드대출(카드론)의 경우 7월1일부터 카드사별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통해 모든 카드론을 조회할 수 있고, 또 갈아탈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 플랫폼이 아닌 금융회사 앱에서 카드론을 조회하고 갈아타는 것은 서비스 출시 직후부터 가능합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 개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