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그룹, 세계 최초로 자율운항 핵심기술 대형선 적용
인공지능·증강현실 접목, 충돌위험 판단해 항해자에게 안내
입력 : 2020-04-09 11:09:23 수정 : 2020-04-09 11:09:23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 최초로 자율운항 핵심기술을 대형선에 성공적으로 적용했다. 스마트선박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SK해운의 25만톤급 벌크선에 첨단 ‘항해지원시스템 하이나스(HiNAS)’을 탑재했다고 9일 밝혔다. 실제 운항 중인 대형선에 이 기술이 적용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다.
 
항해지원시스템(HiNAS) 실행 화면.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카이스트(KAIST)와 공동 개발한 하이나스(HiNAS)는 인공지능(AI)이 선박 카메라 분석을 통해 주변 선박을 자동으로 인식해 충돌위험을 판단하고, 이를 증강현실(AR) 기반으로 항해자에게 알리는 시스템이다. 
 
특히 야간이나 해무로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상황에서도 적외선 카메라를 활용해 장애물의 위치나 속도 등의 정보를 종합적으로 분석, 제공할 수 있다. 
 
이로써 현대중공업그룹은 기존 스마트선박 기술에 충돌회피를 돕는 ‘하이나스’를 추가하며 자율운항선박 시장 선점에 속도를 높이게 됐다. 앞서 지난 2017년에는 선박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최적의 운항 경로를 제공하는 선박용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인 ‘통합스마트십솔루션(ISS)’을 개발, 지금까지 150여척분을 수주한 바 있다.
 
이외에도 현대중공업그룹은 선박 이·접안 시 주변을 한 눈에 보여주는 ‘이접안지원시스템(HiBAS)’도 최근 개발을 마쳤다. 
 
현대중공업그룹의 항해지원시스템이 적용된 SK해운의 초대형 광석 운반선(VLOC) 케이호프호. 사진/현대중공업그룹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어큐트마켓리포츠(Acute Market Reports)에 따르면, 자율운항선박 및 관련 기자재 시장은 연평균 12.8% 성장해, 2025년에는 시장규모가 155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SK해운 관계자는 “선박 관련 사고는 큰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선박의 안전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자율운항 보조기술 도입을 통해 선박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높여, 안정적인 수송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자율운항선박은 IoT, 빅데이터, 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들이 집약된 미래 선박”이라며 “선제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선박의 자율운항 시대를 앞당기고, 빠르게 성장하는 관련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