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진단키트 승인'이 가짜뉴스?…청 "연방정부 차원 절차"
입력 : 2020-03-30 11:54:29 수정 : 2020-03-30 11:54:29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외교부의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사전승인 발표가 사실이 아니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30일 “이번 사전승인은 미 연방정부 차원의 절차로 이뤄졌다”며 가짜뉴스가 아니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업체 3곳의 제품이 미 FDA 긴급사용승인(EUA) 절차상 사전승인을 획득했다”며 “이번 FDA 사전승인을 확득하면서 해당 국산 제품은 미국 시장에서 판매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내 업체들이 관련 승인 통보를 받지 못했고, 미 FDA의 EUA 허가 리스트에 국내 업체가 포함되지 않으면서 외교부 발표가 가짜뉴스라는 보도들이 나온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한미 양국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해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앞서 우리 정부는 미측 외교경로를 통해 FDA의 EUA를 신청한 국내 업체 3곳이 FDA 잠정승인을 받았으니 향후 미국 내 판매가 문제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측으로부터 3곳의 승인 통보를 받은 것이 사실이고, 3개 업체의 승인과 관련한 홈페이지 게재 여부는 미 FDA 측이 결정할 사항”이라며 “외교부 발표가 가짜뉴스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진단시약 키트. 사진/뉴시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