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스테이블코인 규제 위해 국가간 공동대응 해야"
입력 : 2020-01-14 10:47:13 수정 : 2020-01-14 10:47:13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금융위원회가 스테이블코인(Stablecoin) 규제를 위해 국제기구 및 국가 간 협력을 강황해야 한다고 밝혔다. 스테이블코인은 달러화 등 기존 화폐에 고정 가치로 발행되는 암호화폐를 말한다. 
 
금융위는 14일 손병두 부위원장이 지난 13일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금융안정위원회(FSB) 운영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운영위원회는 주요 의사결정이 이루어지는 고위급회의로, 20개 국가 중앙은행 및 금융감독기관의 장, 국제통화기금(IMF)·유럽중앙은행(ECB) 등 11개 국제기구의 최고책임자들이 참석했다. 
 
운영위원들은 이 자리에서 비은행 금융중개 리스크 점검 방향과 스테이블코인 규제 체계 등을 논의했다. 손 부위원장은 우선 스테이블코인을 글로벌 금융시스템에 편입하기 전 발생 가능한 리스크를 총체적으로 평가하고, 그에 상응하는 규제방안을 우선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는 원칙에 동의했다. 
 
특히 규제차익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G20을 중심으로 스테이블코인 규제 관련 선진국과 개도국 간 공동대응 기조를 확신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비은행 금융중개와 관련해 규모와 글로벌 연계성을 감안할 때, 규제·감독 방향을 재점검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고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의 저금리 기조가 고수익·고위험 자산 선호 등 비은행권에 내재된 특유의 리스크를 더욱 심화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 부위원장은 이날 글로벌 금융시장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홍콩을 방문, 국제금융인의 밤 행사에 참석하고 홍콩금융관리국 부총재와 양자면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손병두 금융위위원회 부위원장.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