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선박 미세먼지 감축 나선다
2022년까지 3개 선석에 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
입력 : 2019-12-10 11:08:34 수정 : 2019-12-10 11:08:34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현대제철이 부두에 정박한 선박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저감에 나선다.
 
현대제철은 평택지방해양수산청과 당진제철소 부두에 정박하는 선박에 육상전원공급설비(AMP)를 설치하기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협약식을 통해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AMP 설치를, 부두 운영사인 현대제철은 부지제공과 시설물 운영을 맡기로 했다. 또한 선사 현대글로비스와 대주중공업은 선박 내 수전시설을 설치하고 AMP 이용기준 등을 검토한다.
 
(왼쪽부터 강기완 대주중공업 전무, 김태석 평택지방해양수산청 청장, 박종성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장, 최성훈 현대글로비스 상무가 육상전원공급설비(AMP) 구축 시범사업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선박은 항만에 정박 중일 때도 장비 운용 등에 필요한 전력공급을 위해 엔진을 가동하게 된다. 이 때 발생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은 항만지역 환경문제의 주된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그러나 AMP가 적용된 선박은 정박 중에 엔진을 끄고 필요한 전력을 육상으로부터 공급받음으로써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 할 수 있다.
 
현대제철은 2020년 1개 선석을 시작으로, 2022년 까지 총 3개 선석에 대해 AMP를 설치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현대제철은 최근 제철소 내 운송장비에 무시동 냉난방기를 도입했다. 회사는 "작업 대기시간 중 운송장비의 공회전을 최소화 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통해 대기오염물질 저감에 효과를 거두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