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은광 사과 “진심 미안, 비투비 완전체는 6명”
입력 : 2021-01-27 13:13:36 수정 : 2021-01-27 13:13:3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비투비 멤버 서은광이 마약 파문으로 탈퇴한 정일훈을 옹호했다는 지적에 대해 직접 사과를 했다.
 
서은광은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콘서트 때 우리가 했던 행동과 말로 인해 상처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 꼭 하고 싶었다고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때 그 시절의 우리를 우리 모두 잊지 말자. 영원히 마음 속에 새겨 두겠다는 마음으로 표현한 제스처라고 해명을 했다.
 
또한 아직 아물지도 않은 상처를 품은 채 콘서트를 보며 애써 다시 잘 시작해보려는 그 마음 잘 알고 있기에 더욱 미안한 마음이다고 팬들에게 사과를 했다. 그리고는 사실 나는 그냥 웃으며 묵묵히 열심히 활동하다 보면 점점 무뎌지지 않을까 괜찮아지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임했다. ‘우리들의 콘서트가 나오는 순간 정말 수많은 감정들이 북받쳐 올라오며 많은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서은광은 눈물로 다 털어내며 굳게 마음 먹고 말씀 드린 비투비는 영원할 거니까라는 말에 끝까지 책임지고 늘 지금의 비투비에 진심을 다할 테니 오는 116명의 완전체가 오는 그날까지 그리고 웃으며 볼 수 있는 그날까지 앞으로도 부디 서로 힘이 되며 행복해질 수 있도록 함께 열심히 나아가길 바라면서 최선을 다해 노래하겠다고 했다.
 
지난해 비투비는 정일훈이 상습 마약 혐의로 탈퇴하면서 7인조에서 6인조가 됐다. 지난 23일 멤버 변화 이후 유닛 콘서트를 통해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서게 됐다. 피날레 무대에서 이창섭이 7인조 비투비를 의미하는 듯 손가락으로 숫자 7을 나타냈다. 이후 정일훈을 옹호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이후 이창섭은 그때 그 시절의 우리를 우리 모두 잊지 말자. 영원히 마음 속에 새겨두겠다는 마음으로 표현한 제스처였다. 그동안 눌러 담아 놓고 쌓아 놓았던 감정들과 많은 생각들이 우리들의 콘서트음악이 흐르자 주체하지 못할 정도로 터져 나왔다. 이 마음이 왜곡되지 않길 바란다고 해명했다.
 
비투비는 군 복무 중인 임현식, 육성재를 제외한 서은광, 이민혁, 이창섭, 프니엘이 유닛 비투비 포유로 활동 중이다.
 
서은광 사과.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