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디 소감 “지친 마음 날려버릴 수 있는 계기 됐으면”
입력 : 2021-01-20 00:47:23 수정 : 2021-01-20 00:47:23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신비한 레코드샵메인 MC로 합류한 막내 웬디가 첫 녹화 소감을 전했다.
 
오는 22일 첫 방송되는 JTBC 음악 토크쇼 배달gayo – 신비한 레코드샵측은 19일 방송을 앞두고 웬디의 첫 녹화 소감을 밝혔다.
 
‘신비한 레코드샵은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 4MC와 함께 공통의 직업으로 묶인 게스트가 출연해인생 이야기인생 곡을 소개하며 플레이리스트를 완성하는 음악 예능이다. 2021 JTBC에서 선보이는 신규 예능 프로그램 중 주목할 만한 신상 음악 토크쇼로 시대의 트렌드를 영민하게 포착한 기획이 눈길을 끌며 첫 방송 전부터 방송가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웬디는 캐스팅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내가?”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고믿기지 않았다. 하지만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하는 것이니 잘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메인 MC로는 처음이고, 방송도 오랜만에 하는 거라 많이 떨렸다고 말했다.
 
MC에 도전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나는 내가 노래를 다양하게 듣는다고 생각했다. 팬분들과 소통하면서 노래 추천을 해줄 때도 많았다. 사람들에게 모르는 곡을 추천해 주었을 때, 그 사람이 그 곡을 좋아하게 되면 희열이 느껴진다. 함께하는 선배님들로부터 너무 많은 것을 배우게 됐다고 운을 뗐다.
 
웬디는배우는 부분이 많았다면서윤종신, 장윤정, 규현 선배님들의 넓은 음악 폭, 스펙트럼에 감탄했다. 옛날 곡부터 시작해서 많은 곡을 알고 계셔서 더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최고의 선생님을 만난 기분이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또한윤종신 선배님은 월간 윤종신을 통해서도 느꼈지만 역시나 멋있는 분이시다. 장윤정 선배님은 전에 다른 프로그램에서 마주친 적이 있었다. 그때도 너무 잘 챙겨주셔서 기대됐다고 답했다.
 
소속사 선배이기도 한 규현에 대해선규현 선배님이 하시는 방송을 많이 챙겨 본다. 에스엠타운 공연 때 잠깐 뵀던 것 말고는 교류가 많이 없었다방송에서 자기 역할을 잘 소화하시는 모습을 보고 뵙고 싶었다. 같이 MC를 하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웬디는 프로그램에서 다양한 직업군을 만나기 때문에 가수가 아니라면 해보고 싶은 직업이 있는지 묻자게스트로 나오신 분들의 이야기를 시청자 모드로 빠져들어 듣게 됐다. 모든 직업군이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매회 다른 직업군의 게스트분들이 나오는데 그분들의 직업을 다 해보고 싶다는 느낌이 들 것 같다고 왕성한 호기심을 표출했다.
 
특히3 때 한국에 와서 가수라는 길 하나만 바라보며 걸어왔고, 다른 사회 경험이 없었다면서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조금 더 한국에서의 사회생활에 대해 알게 되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웬디는오랜 시간 동안 팬 분들을 뵙지 못했는데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분을 만날 수 있게 되어 행운이라 생각한다. ‘신비한 레코드샵은 힐링과 동시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방송을 통해 저와 함께 지친 마음을 날려버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웬디 소감. 사진/JT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