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한부모·입양 등 다양한 형태 가족의 힘 되겠다"
MBC 출연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환대받는 세상 소망"
입력 : 2020-12-03 00:40:00 수정 : 2020-12-03 00:40:0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3일 "한부모가족이 경제적 자립을 이루고 사회구성원으로서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세심히 살피고 더욱 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우리 사회에 늘어나고 있는 입양·재혼·한부모·다문화 등 다양한 형태의 가족을 응원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MBC에서 방영된 '나누면 행복 - 세상 모든 가족 함께'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당신은 혼자가 아니라는 응원의 말은 만인의 존엄을 지킬 수 있는 법과 제도로 뒷받침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낡은 인습의 테두리로 '가족'의 범위를 제한하지 않고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배제되지 않고 누구나 환대받는 세상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여사는 "(정부는) '다양한 가족 포용을 위한 인식개선 사업'과 함께 법과 제도를 개선하고 각종 지원책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2020년에는 미혼모 등 한부모가족의 양육 환경 개선과 차별 해소를 목표로 임신, 출산, 양육 및 자립을 위한 4대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김 여사의 방송 출연은 가족 다양성 존중과 다양한 가족의 행복한 삶을 위해 여성가족부에서 펼치는 '세상 모든 가족 함께' 캠페인 세 번째 참여 활동이다. 김 여사는 지난해 5월 서울 숲 '숲속 나들이', 10월 부산 국립해양발물관에서 열린 '바다 나들이' 행사에 참여한 바 있다.
 
임세은 부대변인은 "김 여사는 그동안 입양, 재혼, 한부모 가정 등 우리 주변의 다양한 가족과의 소통을 통해 국민 공감대를 넓힐 수 있는 행보를 계속해왔다"면서 "오늘 영상 나들이가 코로나19 시대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생각하게 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가족의 다양성이 존중받고 행복한 포용사회로 나아가게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3일 오전 MBC에서 방영된 ‘나누면 행복 - 세상 모든 가족 함께’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부모가족 등 다양한 형태의 가족들을 응원했다. 사진은 지난달 25일 ‘한-아세안 청소년 서밋’ 영상축사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