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화재 가능성' 벤츠 E220d 등 4만4000대 '무더기 리콜'

K5·싼타페 TM 등 기아·현대차 8만여대 리콜

2020-09-02 17:07

조회수 : 3,1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벤츠코리아가 판매한 차량에서 전기 합선에 따른 화재 결함 가능성이 드러났다. 또 현대·기아자동차 등 국내 일부 차량의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장치(RSPA) 결함이 있었다.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 현대·기아자동차, 혼다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비엠더블유(BMW)코리아, 화창상사, 바이크코리아가 수입, 제작·판매한 총 36개 차종 8만3555대를 시정조치한다고 2일 밝혔다.
 
우선 벤츠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E220d 등 10개 차종 4만3757대에서는 전기 버스바(Bus Bar)에 빗물이 유입될 경우 전원공급라인과 접지선에 부식 및 합선으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버스바는 전기적인 연결을 가능하게 만들어 주는 막대형 전도체 부품이다.
 
또 C200 등 4개 차종 40대는 터보차저 오일호스의 장착 불량으로 오일이 누유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들은 지난달 28일부터 벤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 차량 중 기아자동차가 제작, 판매한 K5(DL3) 등 2개 차종 2만3522대와 현대자동차의 싼타페(TM, PE) 2099대에서는 자동차안정성제어장치(ESC)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견됐다. 해당 오류로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장치(RSPA) 작동 시 제동이 되지 않는 등 사고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들 차량은 오는 4일부터 기아자동차와 현대자동차 직영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각각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혼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오딧세이(ODYSSEY) 2424대는 슬라이딩 도어 걸쇠장치 내 부품(케이블)의 방수처리 불량이 드러났다. 즉, 겨울철 기온이 낮은 경우 케이블이 동결돼 주행 중 슬라이딩 도어가 열릴 가능성이 발견됐다.
 
다른 1755대는 후방카메라 케이스가 갈라지는(크랙) 등 틈 사이로 물이 침투됐다. 물이 침투하면서 카메라 영상이 화면에 표시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ODYSSEY 등 2개 차종 3767대는 계기판의 통신 네트워크 불량으로 계기판의 차량 속도가 표시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었다. 3098대는 차량용 디스플레이 제어 소프트웨어 오류로 후방카메라 영상이 화면에 표시되지 않을 가능성을 확인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후방카메라 영상 미 표시, 계기판 속도 미 표시는 안전기준 위반사항"이라며 "우선 리콜을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결함시정 전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가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 현대·기아자동차, 혼다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BMW코리아, 화창상사, 바이크코리아가 수입, 제작·판매한 총 36개 차종 8만3555대를 시정조치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벤츠 차량 점검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