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1천만 가입자 겨냥한 KT…"초고속인터넷 수요도 세분화"

가정 내 두대 와이파이 연결하는 '기가와이' 출시

2020-06-22 14:33

조회수 : 1,7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900만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를 확보한 KT가 1000만 가입자 시대를 열기 위해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한다. 가정 내 두대의 와이파이를 무선으로 연결하는 신규 상품을 출시해 2022년까지 추가 100만 가입자를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KT는 22일 서울시 종로구 KT광화문빌딩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오는 23일 신규 인터넷 서비스 '기가와이' 3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성환 KT 5G·기가사업본부장 상무는 "비대면 시대는 통신의 시대"라며 "일상이 인터넷으로 이뤄지며 연결이 중요해졌다. 그 중심에 와이파이가 있고 여기에 새로운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문화 확산에 맞춘 와이파이 모델을 출시해 추가 가입자 확보 기회를 모색한다는 설명이다.
 
이성환 KT 5G·기가사업본부장 상무가 22일 서울시 종로구 KT광화문빌딩에서 열린 기자설명회에서 초고속인터넷 1000만 가입자 확보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KT는 기가와이 3종을 선보이며 △홈고객 △1인가구 △중소상공인 등 고객 대상을 세분화하고, 고객별 수요에 맞춘 서비스라는 점을 강조했다. 먼저 기가와이 인터넷은 두대의 와이파이로 집안 어디서든 끊김 없이 최적의 와이파이로 자동 연결하는 서비스다. 기가 와이파이 프리미엄(기본 와이파이)에 새로 출시한 기가 와이파이 버디(추가 와이파이)를 묶었다. '이지메쉬' 기술을 활용해 위치에 따라 최적의 와이파이를 자동으로 연결한다.
 
KT가 자체 조사한 가정 내 인터넷 접속방법 현황에 따르면 무선 접속률이 70%로, 30%의 유선 접속률 보다 약 2.3배 많다. 또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인터넷 이용 실태 조사 결과, 유선 기반의 데스크톱 보유율은 2010년 81.4%에서 2019년 52.2%로 감소했지만 같은 기간 무선 디바이스 보유율은 4.9%에서 94.9%로 증가했다. KT는 이러한 집 안에서의 이동형 단말 수요를 겨냥해 기가와이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외에도 1인 가구를 위한 기가와이 싱글티비(TV)는 인터넷과 인터넷(IP)TV를 더한 상품으로, 와이파이와 올레TV 상품을 결합했다. 기가와이 싱글 아이즈는 소상공인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영상보안 폐쇄회로(CC)TV인 '기가아이즈'와 와이파이를 통한 인터넷 연결 서비스를 제공한다. 
 
KT가 신규 인터넷 서비스 '기가와이'를 출시하며 선보인 '기가와이 버디'. 사진/KT
 
KT는 이번 신규 와이파이 상품 출시로 오는 2022년까지 100만 가입자를 추가로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공개했다. 올해 신규 가입자의 20%, 2021~2022년 신규 가입자의 50%가 기가와이 상품에 가입하면 목표 달성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전범석 인터넷통화사업담당 상무는 "가구수와 인구가 줄지만 인터넷 회선 고객은 계속 늘고 있다"며 "다양한 사회구조 변화와 소상공인 보안서비스 등 인터넷 서비스는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기준 KT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는 9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1999년 초고속인터넷 상용화 이후 22년만이다. KT 초고속인터넷 서비스는 초기 모뎀 서비스 이후 ISDN(1997년), ADSL(1999년), VDSL(2002년) 등에 이어 기가 인터넷(2014년), 10기가 인터넷(2018년)으로 발전했다. KT 전체 인터넷 가입자 900만명 가운데 기가 인터넷 가입자 비중은 62%다. 이성환 상무는 "초고속인터넷 시장은 이미 포화지만 KT는 시장을 세분화해 기회로 보고 있다"며 "인터넷 소비의 개인화 흐름 속에 새로운 성장 기회가 있다. 기가와이 서비스도 그 맥락이며 2022년 1000만 가입자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