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직장인 18.4% "추석에 여행"…일본 27.2%P↓

국내여행은 짧게·해외여행은 가까이

2019-08-28 09:50

조회수 : 2,12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 5명 중 1명 가까이 이번 추석연휴 동안 여행을 떠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지 중 인기 1위였던 일본은 4위로 추락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종합숙박앱 '여기어때'와 함께 지난 12~21일 직장인 2570명에게 ‘추석 연휴 계획’을 설문해 28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18.4%가 ‘여행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여행은 주로 가족(57.4%)과 함께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연인(18.8%), 친구(12.7%) 순이었으며, 혼자 떠난다는 응답자도 9%였다.
 
여행지는 국내여행(84.1%)을 계획한 응답자가 해외 여행(15.9%)보다 5배 이상 많았다. 이전 설이나 추석 연휴보다 짧은 연휴로 인해 가까운 국내여행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국내여행, 경기도·1박2일·44만원 지출 
 
국내 여행을 간다고 답한 응답자는 여행지로 가평, 양평 등 경기도권(18.1%)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부산, 거제 등 경상남도권(15.1%) △속초, 강릉 등 강원도권(14.8%) △경주, 포항 등 경상북도권(10.1%) △서울(9.3%) △여수, 순천 등 전라남도권(8.3%) △전주, 군산 등 전라북도권(6.3%) △제주도권(5.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올 추석 연휴가 길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 1박 2일(40.5%) 또는 당일치기(28.4%), 2박 3일(23.6%) 등 비교적 짧은 일정으로 여행을 계획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예상하는 경비는 평균 44만원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20만~40만원 미만’(33.4%), ‘40만~60만원 미만’(24.6%), ‘20만원 미만’(23.6%), ‘60만~80만원 미만’(8.5%) 등의 순이었다. 
 
해외여행, 동남아·3박4일·182만원 지출, 일본 여행 급감 
 
해외여행 역시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37.3%), ‘홍콩, 대만, 마카오’(20%), 중국(8%), 일본(8%) 등 가까운 나라 위주였다.
 
지난해 여름 휴가지 1위를 기록한 일본(35.2%)이 지리적인 이점에도 불구하고 8%로 무려 27.2%P 급감해 최근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를 체감할 수 있었다.
 
여행 일정은 3박 4일(26.7%)이 가장 많았고, 2박 3일(25.3%), 4박 5일(13.3%), 6박 7일(9.3%), 5박 6일(9.3%), 9박 10일(6.7%) 등의 순으로 답했다.
 
해외여행 예상 경비는 평균 182만원으로 국내 예상경비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자세히 살펴보면, ‘50만~100만원 미만’(32%), ‘100만~150만원 미만’(16%), ‘200만~250만원 미만’(13.3%), ‘150만~200만원 미만’(10.7%), ‘400만~450만원 미만’(5.3%) 순으로 나타났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