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정부, 일본수출 규제 대응 'R&D 프로세스 혁신방안' 내일 발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 주재

2019-08-27 15:16

조회수 : 1,5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배제하기로 한 개정안이 내일 시행될 예정임에 따라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R&D) 투자 전략 및 혁신 대책'을 논의했다. 이 대책은 내일 공식 발표한다.
 
27일 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일본 수출 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백색국가 시행 관련 외교·통상·현안 등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관계 부처 합동으로 준비한 소재·부품·장비 R&D 투자 전략 및 혁신 대책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책에는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하는 핵심 부품 R&D 투자 전략과 산업 현장 소재·부품·장비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R&D 프로세스 혁신 방안이 담겼다. 이 내용은 28일 총리 주재로 열리는 '일본 수출 규제 대응 확대관계장관회의'에서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올해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반영한 '소재·부품·장비 기술개발사업 추진 계획'도 점검했다. 이에 수요·공급 기업 협력 모델을 활용, 소재·부품 등 기술 개발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신뢰성 및 양산 평가 등을 병행해 지원하는 등 수요 기업의 실질적인 구매로 연결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외교부를 중심으로 한 주요국 대상 아웃리치(Outreach) 상황 과 산업통상자원부의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준비 상황도 함께 점검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청와대 국무조정실장,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청와대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