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fun3503@etomato.com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김광연 동점골' 토마토FC, 뉴시스에 석패

극적 동점 만들었으나 수비 집중력 부족 노출

2019-04-05 11:20

조회수 : 1,3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가 자랑하는 기자 축구모임 토마토FC가 올해 두 번째 경기에서 석패했다.
 
토마토FC는 4일 서울 가양동 빗물펌프장 인조잔디구장에서 열린 뉴시스와 평가전에서 1-3으로 무릎을 꿇었다. 김광연(사회부)이 한 골을 기록했으나 통신사답게 끊임없이 저돌적으로 몰아붙이는 뉴시스의 공세를 이겨내지 못했다. 지난 데일리안과 첫 평가전에서 3-3으로 비겼던 토마토FC는 연습경기 성적 1무1패를 기록했다.
 
오후 6시20분이 됐지만 뉴시스 일원들이 마감의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8명밖에 도착하지 않으면서 15분씩 4차례 진행된 경기에서 부득이하게 1라운드는 8대8로 진행됐다. 사실상 번외였으나 토마토의 이름을 걸고 나가는 만큼 본 경기와 다름없었다. 초반 상대를 밀어붙인 토마토FC는 이우찬과 문지훈이 골키퍼와 맞서는 완벽한 기회를 잡았으나 몸이 덜 풀린 탓에 골망을 가르지 못하고 고개를 떨궜다. 1라운드는 0-0으로 종료됐다.
 
2라운드부터는 11대11 본경기로 시작됐다. 이날 토마토FC는 근로계약서 도장 잉크가 마르기도 전인 최진영(금융부)이 골키퍼 장갑을 꼈고 신항섭(증권부)-최홍(금융부)-박주용(정치부)-김형석(금융부)이 포백 수비진을 구축했다. 문지훈(금융부)과 신병남(금융부)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전보규(증권부)가 스리톱 바로 뒤에 중앙 공격형 미드필드에 섰다. 이우찬(중기부)과 정해훈(산업2부)이 좌우 공격수로 나섰고 김광연이 최전방 공격을 맡았다. 
 
토마토FC는 강한 압박과 태클을 구사하는 뉴시스에 고전했다. 발을 몇차례 때리는 등 사실상 파울성 플레이로 보였으나 심판이 없는 경기 특성상 그대로 진행됐다. 이후 토마토FC는 데일리안전 막판 보인 짜임새 있는 수비력이 살아나지 않으며 뉴시스에 선제골을 내준 채 2라운드를 마쳤다.
 
3라운드에서도 공방전 끝에 동점골 없이 0-1로 끌려간 4라운드 토마토FC는 데일리안과 경기에서 그랬듯 미친 듯이 상대를 몰아붙였다. 교체 투입된 이종용(금융부)이 경기 10분을 남긴 상태에서 상대 중앙 수비진 뒷공간으로 뛰는 김광연에게 자로 잰듯 정확한 패스를 찔러줬고 김광연이 골키퍼 사이로 밀어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토마토FC는 파상공세로 라인을 올리고 공격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막판 집중력이 흐트러지며 뉴시스에 연달아 두 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기세가 오른 상황에서 수비 집중력 부족이 아쉬웠다.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은 "연습경기이고 잘했다"며 서로를 격려했다.
 
경기 후 회식 장소로 자리를 옮긴 토마토FC 선수들은 족발과 보쌈을 뜯으며 회포를 풀었다. 김의중 정치부장의 법카를 손에 쥔 지회장 박용준(사회부)의 감독 아래 토마토FC 일원들은 문지훈의 회식장소 컨택에 또다시 감동하며 다음을 기약했다. 
 
토마토FC는 16일 서대문구립축구장에서 열리는 이데일리와 마지막 평가전에서 시즌 첫 승에 재도전한다.
 
토마토FC가 4일 가양동 빗물펌프장 인조잔디구장에서 뉴시스와 경기를 치르고 있다. 사진/박용준 기자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