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서울·평양 올림픽, 소요 예산 3.8조원

SOC 제외한 수치…서울시·정부 1조1571억씩 부담

2018-12-18 10:08

조회수 : 1,6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오는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을 개최할 경우, 서울시와 중앙정부 등이 투입할 예산은 4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최근 서울시의회에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대회 서울-평양 공동개최 유치 동의안'을 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시는 올림픽에 들어가는 소요 예산을 서울시 1조1571억원, 중앙정부 1조1571억원, 조직위원회 1조5428억원으로 총 3조8570억원이라고 추산했다.
 
예산 항목은 개회식·폐회식, 경기장 개·보수, 선수촌, 경기 운영 등이며 사회간접자본 비용은 제외된 수치다. 서울이 대한민국 도시 중 평양과 최단거리에 있는 도시라, SOC 인프라 구축 비용과 통신·물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게 서울시 설명이다.
 
서울·평양 올림픽은 2032년 7~8월 서울과 평양, 한반도 전역에서 열린다. 참여인원은 선수단과 임원 2만4000명, 기자단 4000명으로 예상됐다.
 
이번 동의안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올림픽 공동개최 합의, 지난 11월2일 제1차 남북체육분과회담에서 공동개최 의향이 담긴 서신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전달하기로 한 협의 등에 근거했다.
 
서울시는 "체제와 이념의 차이를 넘어 남·북한 수도가 같이하는 평화와 화합의 '한반도 통일올림픽'을 실현하고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초고속 통신망을 활용한 서울–평양 동시 개·폐회식을 개최하겠다"며 "제100회 전국체전을 위한 경기장 시설 개·보수 등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고 다른 시도와 경기장 분산 운영을 통해 경제 올림픽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컨벤션센터에서 서울특별시체육회와 서울시장애인체육회 주최로 열린 '2018 서울특별시 체육인의 밤'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피켓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