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오세훈 "문재인정부 폭주 안돼" 한국당 입당 선언

"내년 전당대회 참여 고민중…당 요청 있다면 총선 험지출마로 책임 다할 것"

2018-11-29 12:46

조회수 : 2,3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9일 "문재인정부의 무능과 고집스러운 폭주를 그대로 지켜볼 수 없다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자유한국당 입당을 공식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입당 환영식에 참석해 "야당이 단일대오를 형성하지 못하고 지리멸렬해 (문재인정부가) 실정을 거듭해도 '20년 장기집권' 말이 나오는 것"이라며 "미력이나마 보수 단일대오 형성에 기여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다시 입당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2017년 1월 탈당 후 바른정당 창당에 합류했고, 지난 2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 논의가 본격화하자 탈당해 무소속으로 지내왔다.
 
오 전 시장은 내년 2월말에 예정된 전당대회 출마와 관련해 "어떤 형태의 참여가 있을지 고민이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지도 체제 문제도 논의가 진행중이고, 이와 연동돼 선출 방법에 있어서도 여러 변수가 있는 상황"이라며 "지금 결심하는 것은 일러도 너무 이르다. 추후 지켜보면서 결정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통합전대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실현 가능성은 낮게 봤다. 오 전 시장은 "내년 전당대회가 이른바 보수 우파 이념과 철학에 동의하는 모든 정파가 모여 치르는 것이라면 바람직하다"면서도 "요즘 돌아가는 행태를 보니 현실적으로 실현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다만 "전당대회와 총선을 앞두고 복당파나 잔류파라는 갈래를 만들어서 하는 일은 자제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한국당의 행보는 대화합의 행보가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수 통합을 위해서는 이른바 '태극기 부대'도 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태극기 부대에 대해 "처음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대다수 국민과 다른 입장을 견지하고 시작된 모임이지만, 갈수록 정부의 무능과 폭주를 우려하고 견제해야 한다는 마음으로 집회에 참여하는 분들이 많다"며 "한국당은 이분들의 걱정과 우려를 담아내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전 시장은 총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어려운 곳을 찾아가 책임을 다하는 게 도리"라며 "어디가 됐든 당에서 필요하다고 판단해 요청하는 곳이라면 가겠다"고 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전 대표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을 출마설에 대해선 "광진을 출마를 의식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오 전 시장은 2014년 당시 무상급식 주민투표로 중도사퇴한 부분에 대해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국가적으로 복지기준선에 대해 국민의사를 묻고 국민들이 만들어준 복지기준선에 맞춰 복지정책을 펼쳐나가야 한다는, 나름대로 소명의식의 발로였다"며 "결과적으로 당시 야당진영의 나쁜 투표운동에 걸려 투표율이 법정개함 요건에 도달하지 못해 개표하지 못했다. 국민의 뜻을 펼쳐보일 기회를 박탈당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가운데)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 환영식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